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카고 교통정체 금요일 오후 4시 최악

연간 86시간 도로서 허비

금요일 오후 4~5시가 짙은 붉은색으로 나타나 교통체증이 가장 심각했다. [톰톰사 웹사이트 캡처]

금요일 오후 4~5시가 짙은 붉은색으로 나타나 교통체증이 가장 심각했다. [톰톰사 웹사이트 캡처]

시카고 지역에서 가장 교통 정체가 심한 시간대는 금요일 오후 4시로 밝혀졌다. 교통 데이터 자료 분석 결과다.  
 
네비게이션 제조사인 톰톰사가 내놓은 교통 현황 데이터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시카고에서 가장 심한 교통 정체가 발생하는 시간대는 금요일 오후 4시로 드러났다.  
 
또 주중 교통 정체가 그나마 덜한 시간대는 월요일 오전으로 확인됐다.  
 
톰톰사는 자사의 네비게이션에 기록된 교통 흐름 데이터를 바탕으로 전세계 58개국의 404개 도시의 교통 흐름을 분석해 발표하고 있다.  
 
이 중 시카고의 교통 정체 데이터를 보면 작년 한해 시카고 운전자들이 출퇴근 도로 위에서 교통 정체로 보낸 시간은 86시간이다. 이는 팬데믹으로 인해 다소 감소한 수치다. 2019년은 115시간이었다. 팬데믹으로 인해 출퇴근을 하는 운전자가 줄어들면서 2019년 대비 2021년의 출퇴근 교통 정체가 12% 감소한 것이다.  
 
시카고 운전자들의 경우 교통 정체로 인해 정체가 없었던 때에 비해 24%의 시간을 더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시카고 도로에서 가장 정체가 심했던 날은 2월15일이었다. 또 1월27일과 7월1일, 8월30일, 12월22일도 도로 정체가 심각했던 날로 조사됐다.  
 
주간으로 살펴보면 목요일과 금요일 오후 2시대에서 6시대까지는 피하는 것이 좋은 것으로 파악된다.  
 
월별로 살펴보면 1월과 3월이 정체가 덜했고 6월과 9월, 10월이 유독 교통 정체가 심각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코로나19 확진세가 줄어들면서 규제 완화가 실시됐고 이로 인해 도로 위로 나오는 차량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시카고는 미국에서 여섯번째로 교통 정체가 심각한 도시로 나타났다. 전세계적으로는 149위로 기록됐다.  
 
미국내 교통 정체가 가장 심한 도시는 뉴욕으로 정체로 일년에 123시간을 낭비하고 있었다. 세계 최악의 교통 정체 도시는 터키의 이스탄불로 226시간을 허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대도시 중에서 그나마 교통 정체가 심하지 않은 지역은 미네아폴리스로 연간 39시간을 교통 정체로 보냈다.  
 

Nathan Park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