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뉴저지 출생, 전국 평균보다 더 오래 산다

연방기관, 주별 출생자 기대수명 조사 보고서
뉴욕·뉴저지 기대수명 80세 넘어 전국 상위권

뉴욕과 뉴저지에서 태어난 사람이 전국 평균보다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보건통계센터(National Center for Health Statics)는 10일 미 전역 90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를 바탕으로 전국 주별 출생자 기대수명(life expectancy)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뉴욕과 뉴저지를 포함한 북동부, 그리고 서부에서 태어난 사람들이 다른 지역 출생자보다 기대수명이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주 출생자의 평균 기대수명은 80.7세로 하와이(80.9세)와 캘리포니아(80.9세)에 이어서 전국 3위로 나타났다. 이어서 미네소타(80.4세), 매사추세츠(80.4세), 커네티컷(80.3세), 뉴저지(80.1세), 워싱턴(80.0세) 등이 뒤를 이었다. 이는 미 전역 평균 기대수명 78.8세보다 긴 것이다.  
 
반면, 웨스트버니지아와 미시시피의 경우 평균 기대수명이 75세 미만이고, 루이지애나, 오클라호마, 아칸소, 테네시, 켄터키 등은 75~76세 내외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모든 주에서 공통적으로 여성의 기대수명이 남성보다 길었다. 전국적으로는 여성 81.4세, 남성 76.3세, 뉴욕과 뉴저지에서는 각각 여성과 남성이 83.1세와 78.2세, 82.5세와 77.6세로 남녀간 평균 기대수명 차이는 5년 정도였다.  
 
하지만 미국인 전체의 평균 수명은 정체되거나 오히려 짧아지기 시작했는데, 전국 14개 주에서 2018~2019년 사이에 기대수명이 감소했다.  
 
이 조사는 2019년 자료에 따른 것으로 팬데믹 이전이다. 전문가들은 기대수명 감소의 요인을 약물남용 등으로 분석하고 있다.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