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D 호건 주지사 탄핵 추진

트럼프 지지 얻은 주지사 후보가 주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메릴랜드 의회에 래리 호건 주지사 탄핵안이 상정됐다.  
 
데니얼 칵스 하원의원(공화)이 주도한 탄핵안에 의하면, 호건 주지사의 코로나 바이러스 펜데믹 대처가 잘못됐으며 한국으로부터 부실한 코로나 검사 키트를 수입하고 매시지 삭제 앱 등을 사용해 메릴랜드 주법을 위반한 사실을 적시했다.  
칵스 의원은 “주지사는 헌법을 준수하고 메릴랜드 주민의 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취임선서를 하지만, 호건 주지사는 결국 그 의무를 방기했다”고 주장했다.  
 
칵스 의원은 오는 11월 주지사 선거에 출마한 예비 후보로, 도날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를 얻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탄핵 발의는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 그룹의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호건 주지사를 향해 “무늬만 공화당원(RINO, Republican In Name Only)’이라고 모욕을 준 바 있는데, 호건 주지사가 두 번의 대선에서 모두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찍지 않고 사사건건 비판했던 점을 의식한 것이다.  
 
호건 주지사는 2024년 대선 출마를 고려하며 연방상원의원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이번 대선 출마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메릴랜드의 대표적인 트럼프 지지자인 칵스 의원이 호건 주지사를 흠집내기 위한 술책으로 탄핵안을 발의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형편이다.  
칵스 의원은 이전에도 연방법원에 주지사의 펜데믹 정책이 잘못됐다며 소송을 제기했으나 실패한 바 있다.  
 
호건 주지사 측은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이다.  
마이클 리치 주지사 비서실장은 “칵스 의원은 저명인사들이 어린이를 납치해 성매매를 일삼는다고 주장하는 큐아난 음모론을 믿는 사람”이라며 “그는 주지사를 흠집내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는 듯 하다”고 밝혔다.  
호건 주지사는 작년 1월6일 연방의사당 난입사건 당시  칵스 의원을 일컫어 “매일 큐아난 음모론 같은 미친 짓을 말하는 사람이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배신자라고 규정하는 인물”이라고 공격한 바 있다.  
 
칵스 의원 탄핵안에는 이밖에도 펜데믹 규제를 통해 교회 회합을 금지함으로써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고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동물기생충 치료제 이버멕틴 접근을 통제하면서 독재적인 행태를 보였다는 내용 등 12가지 탄핵 사유가 열거됐다.  
워싱턴 포스트는 자사의 특종보도로 불거진 한국산 검사 키트(946만달러 상당) 불량 사건을 강조하며, 결국에는 이 키트를 사용할 수 없었으며 또다른 비용이 지출됐다는 점을 부각시키기도 했다.  
 
 
 

김옥채 기자 kimokchae04@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