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쇼트트랙 ‘노메달’

개최국 중국에 유리한 판정 연속
남자 1000m서 석연치 않은 탈락

 한국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메달 레이스가 시작된 5일부터 사흘 연속 메달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특히 7일은 쇼트트랙 여자 500m와 남자 1000m에서 내심 금메달 2개까지 바라봤지만 개최국 중국에 유리한 판정 논란 속에 빈손으로 돌아서 충격이 컸다.  
 
한국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강원도청)과 이준서(한국체대)가 모두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탈락했다.
 
준결승 1조에서 경기한 황대헌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중국의 런쯔웨이와 리원룽을 추월하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는 판정으로 실격됐다.  
 
이 경기 결승에서 헝가리의 사올린 샨도르 류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레이스 도중 반칙으로 인해 중국의 런쯔웨이가 금메달을, 역시 중국선수 리원룽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500m에 출전한 최민정(성남시청)은 준준결승 경기 도중 넘어져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5일 혼성 계주 준준결승 탈락에 이어 이날까지 쇼트트랙 3개 종목에서 모두 결승 진출조차 하지 못한 결과에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이같은 상황은 단순히 홈 텃세라는 표현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정도다. 냉정하게 바라볼때, 한국 쇼트트랙은 남은 종목에서도 개최국 중국의 ‘금메달 만들기 작전’의 들러리 역할을 가능성이 크다는 예상까지 나온다.
 
즉, 중국이 쇼트트랙을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의 메달 핵심 종목으로 꼽은 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2000m 혼성계주와 남자 1000m에서 나온 연속적이고 극단적인 판정 논란은 남은 6개 메일 레이스에서도 반복될 수 있다.  
 
한국 쇼트트랙은 9일 남자 1500 결승에서 다시 한번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또 우리나라는 8일 열리는 스키 스노보드 알파인 남자 평행대회전 이상호(하이원),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 김민석(성남시청)과 박성현(한국체대)에게 첫 메달을 기대하게 됐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