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퍼보울 티켓 가장 싼 게 5000불

미국 최고의 스포츠 이벤트는 역시 '수퍼보울'.
 
이번주 일요일(13일)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제56회 수퍼보울의 입장권 가격이 최소 5000달러에 육박해 수퍼보울의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현재 각종 온라인 티켓 판매 업체에서 거래되는 LA램스와 신시내티 뱅갈스의 이날 경기 입장권 가격은 가장 싼 것이 4500달러.  5만 달러가 넘는 고가도 있다.  
 
주차료도 엄청나다. 이날 소파이 스타디움의 주차료는 스팟에 따라 386달러에서 6208달러까지 받는다.    
 

내셔널풋불리그(NFL)의 공식 티켓 판매 업체인 티켓매스터(Ticketmaster)에는 7일 현재 가장 저렴한 것이 4500달러, 가장 비싼 것은 5만5000달러다. 여기에 입장권 가격에 따라 1000달러에서 1만달러까지 붙는 수수료를 고려하면 가장 싼 입장권의 실제 구입 가격은 5000달러가 훌쩍 넘는 셈이다.    
 
다른 온라인 티켓 판매업체인 스텁헙(StubHub)에 나와 있는 가장 저렴한 티켓도 4845달러, 가장 비싼 것은 4만8392달러다. 여기에 서비스 수수료 등이 포함되면 가격은 6143달러에서 6만1338달러로 오른다.  
 
또 시트긱(SeatGeek)이라는 업체는 4351달러에서 4만1638달러에 입장권을 판매하고 있다. 입장권 당 수수료는 1000달러에서 7000달러.  
 
티켓 IQ(TicketIQ)라는 업체의 최저가는 5533달러, 최고가는 5만5091달러로 이 업체는 주차장을 옵션으로 판매한다. 주차장 옵션은 가격은 100달러에서 4110달러
 
  이밖에 NFL이 자선기금 마련을 위해 판매하는 티켓 가격은 1인당 최소 4972달러부터 시작된다. 가장 비싼 것은 2만1250달러. 이 티켓을 구매하면 경기 전에 열리는 축하 파티 참석이 가능하고 경기장 내 바와 각종 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