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1월의 종소리

무거운 문 갈아 끼운 겨울 영토에서
 
은빛 종소리 혼자 듣는다
 
눈 감으면 열리는 무중력의 세상
 
살찐 언어들이 앞다퉈 줄을 설 때
 
누군가 던진 돌처럼 날아온
 
칼의 소리
 
바람든 꿈들을 일시에 잘라 버린다
 
숨도 쉬지 않고 쌓아 올린 탑을
 
순간에 무너뜨린다
 
 
 
텅 빈 몸이 맑게 울 수 있다고
 
서늘하게 뚫리는 나의 귀
 
스테인드글라스에서튕겨 나온 푸른 빛이
 
게으른 어둠을 쪼개고
 
그때서야 보이는 바닥에
 
듣지 못하는 사람의 귀에서 떨어진
 
때 묻은 말들
 
절름거리며 구석을 찾고 있다

윤자영 / 시인·뉴저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