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저지주 한인타운 재산세 부담 더 늘었다

한인 밀집 지역, 주전체 평균 1.9%보다 인상 폭 커
에지워터 16.6% 대폭 인상…팰팍 등은 1~4% 올라
주정부, 어려운 주택소유주에 3만5000불까지 지원

표

뉴저지주에서 한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타운들의 재산세가 평균 이상으로 올라 계속해서 부담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개된 뉴저지주 500여개 타운별 재산세 변동 내역에 따르면 뉴저지주 전체로는 2020년에서 2021년 사이 1년 동안 주택소유주들이 내는 재산세는 평균 1.9%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증가폭은 지난 수년 사이의 인상폭과 비교할 때 다소 줄어든 것이지만 평균 재산세는 9300달러에 달해 전국에서 최고 수준임이 확인됐다.
 
특히 한인들이 많이 사는 버겐카운티 타운들 대부분은 뉴저지주의 평균 재산세를 훌쩍 넘을 뿐 아니라 일부 타운은 큰 폭으로 뛰어 주민들의 부담이 크게 늘게 됐다.
 
최근 수년 사이 허드슨강변 리버로드를 중심으로 부동산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에지워터의 경우 2020년에 9264달러이던 평균 재산세가 2021년에는 1만791달러로 무려 16.6%가 뛰었다. 또 대규모 쇼핑몰과 사업체가 많아 주택가격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산세 부담이 적은 것으로 평가되던 파라무스는 2020년 9983달러에서 2021년에는 1만589달러로 6.1%가 인상됐다.
 


이에 비해 대표적인 한인타운들인 ▶팰리세이즈파크(팰팍)는 1년 사이 1만3달러에서 1만153달러로 1.5% ▶포트리는 1만1301달러에서 1만1478달러로 1.6% ▶리지필드는 9929달러에서 1만181달러로 2.5% ▶레오니아는 1만3495달러에서 1만4011달러로 3.8%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버겐카운티 북부에 있는 알파인은 2021년에 평균 재산세 2만1438달러를 기록해 전년(2만1042달러) 대비 1.9%가 올랐고, 역시 재산세 부담이 높은 타운 중 하나인 테너플라이는 2020년 2만1552달러에서 2021년에는 2만1966달러로 1.9%가 올랐다.  
 
한편 뉴저지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재산세가 올라 모기지를 연체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택소유주들을 위해 모기지·재산세·기타 주택비용을 지원하는 긴급모기지구제프로그램을 시행한다.
 
필 머피 주지사는 24일 “연방정부가 제공한 미국구제플랜 기금 중 3억2500만 달러를 배정해 모기지를 제대로 납부하지 못해 압류 위기에 처한 주택소유주에게 최대 3만5000달러까지를 지급하는 프로그램을 오는 2월 8일부터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