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주 소기업 자금 지원 부진

프로그램 승인 기준 까다로워
기금 중 절반 가까이 남아

 뉴욕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들을 대상으로 보조금을 지급하는 ‘팬데믹 소기업회복보조금(Pandemic Small Business Recovery Grant)’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나 심사 기준이 지나치게 까다로워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뉴욕주는 지난해 6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1년 매출 50만 달러 이하(2020년 세금보고 기준) ▶연방 급여보호프로그램(PPP) 수급액 10만 달러 이하의 소기업들에게 ▶생존가능성(viability) ▶재정적 어려움의 정도 ▶소재 지역 ▶산업 형태 또는 사업 내용 등을 따져 5000달러에서 최대 5만 달러(상환의무 없음)까지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지난해 8월부터는 1년 매출 250만 달러, PPP 수급액 50만 달러 이하로 확대했다.
 
그러나 프로그램 시행이 발표된 지 7개월이 지나고 있음에도 프로그램에 배정된 총 8억 달러 기금에서 절반보다 약간 많은 4억3700만 달러만 지급되고, 3억6300만 달러는 그대로 남아 있는 상태다. 보조금을 받은 소기업 수는 2만3698개, 보조금 평균 액수는 1만6863달러다.  
 
팬데믹 소기업회복보조금 프로그램의 시행이 늦어지고 있는 가장 중요한 원인은 심사 기준 중 ‘생존가능성’ 부분이다. 이 프로그램을 대행하고 있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개발공사(Empire State Development)는 심사를 하면서 ▶업소 문을 매일 여는지 ▶영업시간을 왜 줄였는지 등을 속속들이 캐묻는 것은 물론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얼마나 지원을 받았는지 등을 따져 기준에 미달하면 여지없이 승인을 거부하고 있다.  
 
이 때문에 200개의 소기업들을 대신해 보조금을 신청한 브롱스상공회의소 같은 경우에는 겨우 48곳만 승인받기도 했다.

박종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