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NY·NJ 기상악화 피해 속출

항공기 백여편 결항 또는 지연
뉴저지에 강풍, 1만 가구 정전

동부지역의 기상 악화로 뉴욕·뉴저지 공항에서 수백편의 항공기가 결항되고 뉴저지에서 정전 피해가 발생하는 등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16일 뉴욕지역이 동부지역 겨울 폭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늦은 오후부터 눈과 비가 내렸다. 눈·비는 17일 오전까지 이어졌는데, 기온이 올라가면서 예상했던 결빙으로 인한 피해는 크지 않았다.  
 
하지만 앞서 국립기상청(NWS)이 뉴욕시의 경우 최고시속 45마일, 롱아일랜드 최고시속 60마일까지, 뉴저지주 최고시속 40~50마일의 강풍을 예보했던 대로 바람 피해가 잇따랐다.  
 
이번 눈·비와 바람 등 기상 악화로 항공편이 대거 취소 또는 지연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플라이트어웨어(Flight Aware)’ 자료에 따르면, 존 F 케네디(JFK) 공항을 포함해 뉴욕·뉴저지 일원 주요 공항에서 수백편의 항공기가 결항 또는 지연사태를 겪었다.
 
17일 하루동안 동부지역 공항에서 지연된 항공기는 총 5148편, 취소된 항공기는 총 3924편이다.  
 
존 F← 케네디공항의 경우 17일 하루동안 58편의 항공기가 취소되고 152편이 지연됐다. 뉴저지 뉴왁 리버티 국제공항에서는 141편의 항공기가 취소되고 83편이 지연됐고, 라과디아공항에서는 92편이 취소, 83편이 지연됐다.  
 
뉴저지주 일부 지역에서는 돌풍으로 인한 정전사례가 보고됐다.  
 
17일 새벽 만머스와 오션카운티 일부 지역에서 시속 60마일이 넘는 강풍이 불면서 나무가지와 전선이 쓰러지는 사고가 일어났고 이로 인한 정전사태가 속출했다. 17일 오전 현재 주 전역 1만 가구 이상이 정전으로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