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J네트워크] 사유의 방, 공간의 힘

“거기 가보셨어요?” “네, 드디어 저도 다녀왔습니다.”
 
요즘 모두 가보려 한다고 소문난 곳이 있습니다.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의 ‘사유의 방’ 전시관 얘기입니다. 지난해 11월 12일부터 상설전시관 2층에 새로 마련된 이 방엔 오로지 반가사유상(半跏思惟像) 두 점(국보 예전 번호 제78호, 제83호)만 별도로 전시되고 있는데요, 지난해 연말까지 벌써 이곳을 다녀간 관람객이 10만 명이 넘었습니다.
 
반가사유상이 본래 박물관 소장품이었는데 새삼 왜 이 정도로 반응이 뜨거울까요. 전시 방식을 완전히 바꾼 기획과 섬세하게 설계된 공간에 그 비밀이 있습니다.  
 
관람객은 예상을 깬 ‘사유의 방’ 크기(440㎡)에 먼저 압도되고, 기존 박물관 전시실과 확연히 다른 분위기에 놀라게 됩니다. 마치 촛불을 들고 들어가 만나는 토굴처럼 어둡고, 아늑하고, 넓은 방에서 관람객은 두 점의 반가사유상에 집중하게 됩니다.
 
사유의 방은 국립중앙박물관 최초로 건축가 최욱(58) 원오원 아키텍츠 대표에게 협업을 제안해 만들어졌습니다. 서울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부산 현대모터스튜디오 등을 설계한 그는 군더더기 없으면서도 오감(五感)을 존중하는 공간을 선보여 왔습니다.
 
사유의 방도 그 맥락에 있습니다. 본래 전시실 크기는 현재의 절반 정도였는데, 건축가는 두 불상을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박물관과 협의해 넉넉한 공간을 확보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건축가는 마치 소극장으로 진입하듯이 들고 나는 길에 어둠을 통과하는 골목을 만들었습니다.
 
이 사유의 방에서 관람객은 계속 움직이게 됩니다. 불상 뒤로 가선 마치 무대에서 객석을 내려다보는 것처럼 나와 반대편에 서서 불상을 바라보는 관람객 무리를 ‘구경’하게 됩니다. 벽과 바닥, 천장과 불상, 그리고 한 공간의 다른 사람들까지 다 흥미롭게 보이게 하는 공간의 힘입니다.
 
스위스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페터 춤토르는 그의 책 ‘분위기’에서 “질 높은 건축은 나를 감동하게 한다”고 했습니다. “공간에 들어서는 순간 떠오르는 감정이 중요하다”는 얘기인데요, 그는 우리를 감동시키는 것들로 “사람들, 공기, 소음, 소리, 색깔, 물질, 질감, 형태” 등을 꼽았습니다. 이 모든 요소가 “분위기”를 만든다면서요.
 
반가사유상은 인간의 생로병사에 대한 생각과 깨달음의 찰나를 상징합니다. 요즘 사람들은 ‘불멍’(장작불을 보며 멍하게 있는 것)만으로도 위안을 받는다는데, 사유의 방은 색다른 공간과 분위기의 힘으로 ‘불멍’보다 더 우아한 힐링의 순간을 선사합니다.
 
그곳에 가시겠다고요? 감히 조언을 드리자면, 자칫하면 사유의 방의 색다른 분위기에 취해 휴대폰으로 사진만 줄곧 찍다가 올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누가 그랬다고 굳이 언급하지는 않겠습니다.
 
아무래도 저는 그곳에 다시 다녀와야겠습니다. 고요하고 차분한 시간을 제대로 보내봐야겠습니다.

이은주 / 한국 중앙일보 문화디렉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