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정 칼럼] 한국 주식투자 실패

이명덕 / 재정학 박사

한국에서 주식 열풍과 함께 이름난 한 주식 전문가는 젊은이들이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언급한다. 그러나 한국의 주식투자는 여러 가지 절박한 심정으로 하나의 돌파구가 된 것 뿐이다. 주식 종목과 주식가격을 수시로 확인하고 대박을 기대하는 것은 투자가 아니라 투기(도박)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는 외국 기업에 투자하지 말고 한국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것을 추천한다. 추천하는 이유가 “왜 옆집 자식에게 투자하느냐? 본인 자식에게 투자하는 것이 현명하다.” 고 말한다. 그럴듯한 설명이다. 개인 투자자가 질문한다. “한국 주식시장의 수익률이 오랫동안 저조하지 않았는가?” 여기에 답변은 ‘한국 투자자가 국내에 투자하지 않아서 주식시장이 커지지 않았다고, 투자자의 잘못’으로 설명한다.   
 
개인 투자자가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이유는 이익을 얻기 위해서 투자하는 것이지 주식시장 규모를 증가시키기 위해서 투자하는 것이 아니다. 2021년 미국의 주식시장 수익률은 27%이다. 한국의 주식시장은 3.6%로 마감했다. 단 1년의 결과만을 가지고 언급하는 것은 아니다. 미국의 주식시장은 지난 12년간 매년 평균 수익률이 무려 15% 이상이다.   
 
“삼성 등 한국 기업들은 크게 성장했지만 망하는 회사에 투자할 수도 있지 않은가?” 하고 개인 투자자는 질문한다. 전문가는 왜 투자를 비관적으로 생각하느냐고 오히려 반문한다. 이것은 비관적인 생각 때문이 아니라 투자자가 염려하는 투자 위험성(Risk) 때문이다. 미국에서도 매년 파산하는 회사는 수없이 많다. 그런데 전문가는 망하는 회사를 선정하는 것이 오히려 더 어렵다고 말한다.   
 
한국의 주식시장 규모는 전 세계와 비교해서 단 2%에 불과하다. 제대로 하는 투자의 기본은 분산투자이다. 투자자가 한국 2% 주식시장에 투자하고 그중 몇 개의 기업에 투자한다는 것은 소위 ‘몰빵 투자’이며 이러한 투자는 매우 위험성 높은 투자라고 말할 수 있다. 미국의 주식시장은 세계에서 56%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중 500대 기업으로 구성된 투자는 위험성(Risk)이 한국보다 훨씬 더 적다고 말할 수 있다. 
 
전문가는 미래 유망한 회사를 선정해서 장기투자하면 큰돈으로 불어난다고 말한다. 그리고 투자하는 회사는 동업자이기에 회사의 경영방침, 경영인의 마음가짐, 경쟁사, 영업보고서, 전략, 시장지배력, 수익성, 대차대조표, 부채비율 등을 파악해서 결정하고 후에 기대에 어긋나면 팔아야 한다고 한다. 실현성이 거의 없는 꿈같은 말이다.   
 
테슬라의 ‘배터리의 날’ 최고경영자의 말을 밤새워서라도 경청해야 한다고 한다. 그래야 회사 경영방침 등을 가늠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일반 투자자는 물론 소위 주식 전문가라는 사람도 하기 어려운 일이다.   
 
미국 ‘퀴비(Quibi)’ 회사가 창업할 때 매우 짧은 기간에 2조원 가량을 투자받았다. 공동 창업자 캐천버그는 ‘슈렉’ ‘마다가스카’ 등을 제작했던 드림웍스 창업자이고 휘트맨은 이베이와 HP를 경영했던 최고경영자였다. CES 2020에서 두 사람이 기조연설에서 희망찬 회사의 도약을 발표했다. 그런데 6개월 만에 동영상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퀴비’회사가 폐업한 것이다. 일반 투자자나 증권 전문가가 경영진의 말을 경청한 후 회사의 운명을 예측할 수 있었을까? 
 
미래의 기업이 어떻게 될지는 예측하기 매우 어렵다. 경영자 자신도 모를 수 있다. 미국의 회사마다 최고 경영자가 자주 교체되는 이유이다. 기업을 방문해도 회사의 운명은 알 수 없다. 회사의 어떤 문제가 있다면 누가 이런 사실을 말하겠는가? 사실을 안다고 해도 미래에 어떠한 결과로 나타날지도 역시 모른다.   
 
젊은이들은 물론 주부나 아이들도 주식투자 클럽을 만들어서 너도나도 주식 투자해야 한다고 전문가는 말한다. 한 나라 전체가 도박장’이 되는 것이 아닌지 염려스러운 일이며 잘못된 주식투자로 소중한 자산은 물론 건강까지 잃을까 염려스럽다. 
 
제대로 하는 투자로 개인이 먼저 부를 쌓아야 가정이 살고, 가정이 살아나야만 소비로 기업이 발전하고, 기업이 성장해야 국가가 부강해지는 것이다.
 
▶문의: youtube 이명덕 재정계획, 248-974-4212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