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주 재산세 인상률 상한 2%

최근 물가 급등 영향에
3년 만에 2% 상한선

뉴욕주의 2022~2023회계연도 재산세 인상률 상한선이 3년 만에 2%로 올랐다. 물가상승률을 반영하면 4.7%에 달하는 인상률을 적용해야 하기 때문에, 대신 뉴욕주 인상률 상한선인 2%를 택하게 됐다.  
 
뉴욕주는 재산세의 연간 인상률을 물가상승률과 2% 중 낮은 것으로 제한하는 세부담상한제를 적용하고 있다. 더 높은 인상률을 적용해도 되지만, 이 경우 로컬정부는 주정부의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다만 뉴욕시는 이러한 재산세 인상률 상한선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토마스 디나폴리 주 감사원장은 13일 2022~2023회계연도 재산세 인상률 상한선을 2%로 발표하고, “2019년 이후 처음으로 인상률 상한선이 2%로 오르게 됐다”고 밝혔다. 뉴욕주 재산세 인상률 상한선은 2018년과 2019년 각각 2%로 결정된 뒤, 2020년엔 1.81%, 2021년엔 1.23%로 낮아진 바 있다.
 
2% 상한선은 버펄로·로체스터·시라큐스·용커스 등을 포함해 676개 학군과 10개 도시에 적용된다.  
 
로컬정부와 기관들은 물가급등에도 상한선은 2%로 고정됐다며 실질적인 예산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로레인 델러 나소-서폭 교육위원회 부위원장은 “연방 및 주정부가 지원을 늘려주지 않는다면 예산을 짤 때 굉장한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