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정 상식] 건전한 재정 목표 달성

크레딧카드 지출 현명하게 관리해야
지출액 30일 안에 전액 갚아야 유리

연말연시에 크레딧카드로 사고 나중에 할부로 지급하라는 유혹에 따라 현명하지 못한 가계지출을 하게 된다. 카드회사가 제일 싫어하는 고객은 매월 카드를 사용하고 나서 30일 안에 전액을 갚아버리는 고객들이라고 한다. 따라서 아무런 이자가 발생하지 않게 되어 고객만 이득을 취하는 경우라고 보면 된다. 아주 지혜로운 크레딧카드 사용 전략이다.  
 
매월 할부금을 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닌 것을 알고 있다. 카드회사들은 진실의 전부를 말해주지 않는다. 그들은 모든 달콤한 언어로 우리를 현혹하지만 정작 카드 사용 후 결과가 부채라는 사실은 빼놓게 마련이다. 대체로 빚을 전혀 안 질 수는 없겠지만, 빚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몇 가지 전략을 배우는 것도 좋겠다.  
 
0% 이자율로 새로운 카드를 만들라는 유혹을 매일 생활 속에서 접하게 된다. 왜 그러는 것일까. 크레딧 카드빚을 18%의 이자율에 5560달러 갖고 있다고 하자. 이것은 매년 1000달러를 이자로 물어야 한다는 결과가 된다. 물론 5년간 지불해야 하는 이자 액수는 5000달러일 것이다. 40년간이라면 4만 달러를 대금업자들에게 주게 되는 셈이다. 이것이 은행이 적극적으로 카드를 만들어 주려 애쓰는 복리제도의 엄청난 위력이다. 이를 진작 깨달아 가능한 한 빨리 빚을 청산하도록 계획을 세워야 한다.  
 
반대로 매년 1000달러를 12% 연이자로 투자했을 때 버는 돈을 계산해 보면 5년 후 6350달러를 벌게 되고 40년 후에는 76만7000달러의 이자 소득을 벌게 된다.  
 
어떤 사람이 5560달러를 빌리고 매년 1000달러를 이자로 낸다면 같은 금액을 12%의 이자율에 투자했을 때 향후 40년간 얻을 수 있는 76만7100달러를 포기하는 것과 같다.  
 
부채는 사실 이보다 더 큰 비용을 우리에게 끼친다. 만약에 다음에 무엇인가 사고자 하는 유혹을 느낀다면 그것을 사지 않고 부채로부터 벗어났을 때 얻을 장기간의 이익을 떠올려 보기 바란다.  
 
부채는 정신적 육체적 감성적으로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돈을 빌리고자 하는 많은 사람이 빌린 돈으로 생활 수준을 높이고자 하지만 결국은 빚으로 인해 삶이 지배당하고 많은 것을 깨닫게 된다.  
 
집을 사거나 사업을 시작할 때 혹은 직업을 갖기 시작할 때 등에서 빚지는 것이 다음의 기준을 충족한다면 허용될만하다. 우선 구입한 것이 앞으로 가격이 오를 잠재력이 있거나 이익을 가져다줄 자산이 되는 경우이다.  
 
둘째는 구입한 것이 현재 빚을 진 것보다 더 높은 가치를 지니게 될 때이고 마지막은 빚을 상환하더라도 본인의 재정에 과도한 부담이 될 정도로 그 액수가 많아서는 안 된다.  
 
요즘 크레딧 카드 신청을 유혹하는 우편물이 차고 넘친다. 많은 사람이 무리하게 크레딧 카드빚으로 앞으로 점점 재정적인 어려움이 다가올 것이라는 점을 인지 못 하는 것이 문제다. 크레딧카드로 먼저 사고 나중에 지불하는 방식(BNPL)이 편리함은 있지만 그 대가에 대한 부담이 크다는 것을 알아야 하겠다. 대다수의 크레딧회사는 낮은 이자율로 현혹하지만 이런 이자율은 몇 개월 내에 높게 상승한다.  
 
좋은 신용카드를 선정해 매달 쓰고 매달 전액 갚는 행태를 가진 이들이 40%에 이른다고 한다. 사람들은 현금을 쓸 때보다 신용카드를 쓸 때 3분의 1가량을 더 소비한다고 한다. 돈을 지불하는 느낌이 없기 때문이다.  
 
카드 회사에서 제일 싫어하는 방식인 매달 쓰고 매달 갚고 특히 연말연시 무리한 재정지출은 삼가해 미래의 건전한 재정 목표를 달성하길 바란다.
 
▶문의: (213)380-3700

이지락 샬롬센터 소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