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신 거부하는 미국인 누구?

공화당 성향 많고, 미혼-저학력 확률 높아

연방센서스국이 백신을 거부하는 미국인에 대한 캐릭터 분석 통계를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센서스국의 최근 연속 업데이트 보고서( Household Pulse Survey)에 의하면 지난 12월14일 기준 18세 이상 미국인의 85%가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했다.  
 
미국 성인의 15%가 한차례도 접종하지 않은 셈인데, 미접종 성인의 49.5%는 백신 부작용을 걱정해 접종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복수 답변을 허용한 이번 조사에서 42%는 백신 자체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한 정부불신(35.4%), 본인 스스로 백신이 필요하다고 생각(31.8%), 안전하다는 평가가 나올때까지 기다리겠다는 답변(27.9%) 등이 주된 이유였다.  
 
또한 백신이 자신을 지켜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는 답변이 23.3%, 코로나바이러스가 큰 위험이 아니라는 판단이 22.4%, 의사가 추천하지 않았다는 이유가 8.6%, 비용 걱정이 1.7%, 백신 접근이 어렵다는 답변이 1.7%였다.  
백신 미접종 성인의 75%가 50세 미만이었다.  
 
미접종 성인은 접종 성인에 비해 대체로 저학력 혹은 미혼일 확률이 더 높았다.  
백인과 히스패닉은 총인구 점유 비율 대로 백신 미접종 비율이 나왔다.  
하지만 흑인은 전체 인구에서 11%를 차지했으나 미접종 인구 비율은 13%였다.  
 
전체 인구의 6%를 차지하는 아시안의 미접종 인구 비율은 1%로 매우 낮았다.  
백신 접근이 어렵다고 답한 주민 대부분은 유색인종이었다.  
이번 조사는 104만4천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지를 발송했으며 6만1천가구가 응답했다.  
 
 

김옥채 기자 kimokchae04@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