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앵커 “만둣국 먹었다” 발언에 시비

한 시청자 “너무 아시안 같아”

미셸 이

미셸 이

새해를 맞아 소셜미디어에서 아시안 관련 해시태그(#VeryAsian)가 주목을 받고 있다.
 
때아닌 떡국 논란 때문이다.
 
사건은 지난 1일 세인트루이스 지역 방송국인 KSDK에서 신년에 먹는 음식을 소개하는 방송에서 발생했다.
 
이날 프로그램을 진행한 한인 미셸 이 앵커는 각국의 신년 음식을 소개하면서 “나는 새해에 만둣국을 먹었다. 수많은 한인들이 하는 일”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한 시청자가 반대 의견을 개진했기 때문이다.
 
한 시청자는 방송국에 음성 메시지를 남겨 “너무 아시안 같았다. 나는 그 발언이 매우 거슬렸다. 만약 백인 앵커가 그렇게 말했다면 어떻게 됐을까”라며 “미안하지만 그런 말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된다. 백인이 그렇게 말하면 분명 해고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앵커는 이 음성 내용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했고 현재 160만 회 이상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어 소셜미디어에는 아시아계임을 자랑스러워하는 의미를 담은 ‘#VeryAsian’이라는 해시태그가 유행하며 이 앵커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미셸 이 앵커는 입양아로 20년간 언론계에서 활동해 왔다. 어린 시절 세인트루이스 지역으로 입양, 백인 부모 밑에서 성장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