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나리오 통해 한인 정체성 세상과 공유" 레지나 김 영화·TV쇼 작가

'인큐버스' 블러드리스트 선정
소설책 기반 판타지쇼 준비중

레지나 김 작가가 LA 작업실에서 집필 중인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레지나 김 제공]

레지나 김 작가가 LA 작업실에서 집필 중인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레지나 김 제공]

올해 미나리, 오징어 게임 등 K 콘텐츠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할리우드에서 공포 장르 부문 영화와 TV쇼 각본으로 주목을 받는 한인 2세가 있다.
 
시나리오 작가 레지나 김 씨다. 북가주 샌프란시스코 베이 알라메다에서 성장한 김 씨는 고등학교 때 소설가로 등단했다.  
 
11학년에 판타지 모험 소설 'YA(Young Adult)'에 이어 12학년에 'Ignition and Crane's Compass'를 출간하고 아마존에서 판매했다.  
 
영화감독을 꿈꿨던 엔지니어인 아버지와 예술 분야에서 일하는 어머니는 김씨가 하고 싶은 일을 찾고 할 수 있도록 지지했다. 덕분에 고등학교부터 작가로 활동하고 UC버클리에서 영문학과 문예 창작을 전공했다.  
 
대학교 2학년 때 할리우드에 있는 제작사에서 인턴십을 하면서 영화 시나리오 쓰는 작업을 배웠다. 작가는 혼자만의 작업이었지만 영화 시나리오는 여러 사람과 협업이 매력적이었다.    
 
김 씨는 졸업 후 실리콘 밸리에서 일하다가 시나리오를 쓰기 위해 LA로 이주했다.  
 
UCLA 석사과정에서 MFA 시나리오 프로그램을 공부하고 LA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 씨는 요즘 세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먼저 TV 파일럿 호러 '인큐버스(Incubus)'와 크립티드(Cryptid) 등 공포영화를 집필하면서 시나리오 작가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첫 작품인 수면 마비에 대한 공포를 그린 TV 파일럿 '인큐버스(INCUBUS)'는 2019년 블러드리스트(Blood List)에 선정됐다.  
 
이어 제작팀과 함께 베스트셀러 책 시리즈를 기반으로 한 판타지 TV 쇼도 개발 중이다.  
 
또한 일본계 미국인 배우인 앨리 마키와 함께 2차 세계대전 중 캘리포니아 일본계 미국인들의 포로수용소 격리 등 역사적인 배경 속 사랑, 휴머니즘을 다룬 영화 시나리오를 공동 집필하고 있다.  
 
김 씨는 작품을 통해  한국문화와 서양문화, 유형적 세계와 영적 세계 사이 이분법적 세계 그리고 그 안에 한국계 미국인들이 어떻게 존재하고 살아가는지를 탐구한다. 특히 서스펜스와 공포의 레이어를 통해 공포 장면을 재구상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  
 
주로 공포 장르를 쓰는 김씨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 '텍사스 전기톱 연쇄살인 사건'이다. 김 씨는 "한국에 귀신이 주는 공포가 있다면 미국은 킬러로 한국과 미국의 공포는 확연히 다르다"며 "이 두 나라의 공포가 혼합된 작품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향후  이민 2세 그리고 코리안 아메리칸 여성으로서 미국에서 사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영화 및 TV쇼 등 시나리오를 통해 세상과 끊임없이 공유할 계획이다.  
 
김 씨는 "이민 1세대는 낯선 땅에서 생존해야 했다. 하지만 미국에서 태어난 2세는 아메리칸 드림이 다르다. 많은 문이 열려 있다"며 "1세대와 2세 양쪽의 삶에 대한 시각을 다 이해한다" 고 말했다.  
 
이어 "한인 2세가 작가로서 강점"이라며  "어렸을 때는 한국인과 미국인이라는 정체성을 분리했지만, 지금은 코리안 아메리칸으로서 미국에 사는 아시안의 이야기를 영화와 TV쇼를 통해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