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 전역 한인동포 260만명

조지아 9만 명 ... 9% 차지
전세계 732만명, 소폭 감소

 
미 전역에 재외동포가 263만 명 거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 외교부는 지난 24일 '2021 재외동포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2020년 12월 기준 외국에 체류 또는 거주하는 국가별 재외동포 현황을 조사·집계해 발표했다. 외교부는 매 홀수연도마다 재외공관을 통해 전년 말 기준 동포 현황을 파악한다. ▶센서스 등 미국의 인구 관련 통계 ▶재외국민등록부 등 민원처리자료 ▶동포단체 자료 ▶직접 조사 등을 활용해 산출한 추산·추정치다.
 
2021 재외동포현황에 따르면 미국의 재외동포수는 263만3777명으로 2019년보다 3.41% 증가했다. 앞서 2015년 223만8989명, 2017년 249만2252명, 2019년 254만6982명으로 2년마다 각각 11.3%(25만3263명), 2.2%(5만4730명) 증가했으며 이번 기간에도 증가했다.  
 
조지아·앨라배마·플로리다·노스캐롤라이나·사우스캐롤라이나·테네시·푸에르토리코·버진아일랜드 등 애틀랜타총영사관 관할 지역의 재외동포 수는 총 24만2093명으로 2019년보다 0.18% 감소했으며 미국 재외동포의 9.1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재외국민은 총 12만6399명(52.21%)으로 2019년보다 3.08% 줄었으며 시민권자는 총 11만5694명(47.79%)으로 2019년보다 3.18% 증가했다.
 
재외국민 중에는 일반 체류자가 7만8466명(62.08%)으로 가장 많고, 이어 영주권자 4만2643명(33.74%), 유학생 5290명(4.19%)으로 나타났다.
 
조지아주의 재외동포 수는 총 9만3662명으로 재외국민이 4만3798명(46.76%), 시민권자가 4만9864명(53.24%)이다. 재외국민 가운데 일반 체류자가 2만3685명(54.08%)으로 가장 많고 영주권자는 1만7917명(40.91%), 유학생은 2196명(5.01%)이다.
 
한편 전체 재외동포 수는 732만5143명으로 2019년보다 2.25% 감소했다. 2000년 이후의 재외동포 수를 보면 565만명(2001), 663만명(2005년), 716만명(2011년), 753만명(2017년) 등 2017년까지 증가세를 보이다가 이후 소폭 감소했다. 재외동포 다수 거주국은 미국(263만명)에 이어 중국(235만명), 일본(81만명), 캐나다(23만명) 순으로 조사됐다. 
 

배은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