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주 병원들 오미크론 확산 대비 나서

병상·개인장비 등 확보 마쳐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확산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가주 지역 병원들이 확진자 급증에 대비하고 있다.
 
20일 LA타임스는 “코로나 환자가 급증하면 병원 시스템에 엄청난 부담을 줄 수 있다. 이로 이해 코로나 환자를 언제든지 수용할 수 있도록 병원들이 저마다 병상 및 개인 보호 장비 확보 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카이저퍼머넌테병원 낸시 긴 박사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병원내 인공호흡기 사용 가능 용량의 15% 정도만 쓰고 있다. 이는 지난해 팬데믹이 가장 극심했던 시기의 60% 수준에 비하면 낮은 편”이라며 “재확산 우려가 높아지는 이 시점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더라도 아직은 이를 수용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시더스사이나이 리차드 릭스 박사 역시 “지난해 겨울에는 아무도 백신 접종을 안한 상태였지만 지금은 접종률도 높고 확진자 급증에 따른 경험이 있기 때문에 낙관적으로 본다”며 “일반 수술 일정도 예정대로 진행하고 있지만 언제든지 확진자가 급증하면 일반 병동을 코로나 병동으로 전환할 수 있게 준비중”이라고 전했다.
 
물론 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는 계속 높아지고 있다. 크게 의료계 인력 부족과 장기화되는 코로나 사태에 대한 피로도가 쌓이고 있다는 건 위험 요소로 꼽힌다.
 
낸시 긴 박사는 LA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가장 큰 문제는 병상이 아니라 의료 인력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USC 의과대학 스테파니 홀 박사는 “사람들은 지금 지겨워하고 있다.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에 대한 피로도가 쌓였다는 점”이라며 “이로 인해 사람들이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