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커뮤니티 칼리지 가짜 학생 색출 나선다

6만명이 지원금 불법 수령
온라인 등록생 20% 추산

 ‘가짜 학생 잡는다.’  
 
최근 커뮤니티 칼리지에 가짜 학생으로 등록해 정부 지원금을 불법 수령하는 사례가 급증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LA타임스는 17일 커뮤니티 칼리지 당국의 조사 결과 가짜 학생 6만여 명이 불법으로 정부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조사를 이끌고 있는 킴 리치 피어스 칼리지 교수는 “누군가 학생임을 사칭하고 재정 지원을 받는다면 납세자들의 세금을 유용하는 엄연한 사기행위”라고 강조했다.  
 
커뮤니티 칼리지 당국에 따르면 온라인 입학 신청자 중 가짜학생의 비율이 무려 20%나 되는것으로 나타났다.  
 
타임스는 사기 집단이 가짜 학생 계정을 만들고 학교별로 수업 등록 뒤 저소득층 학생 지원금 등 캘그랜트를 타가는 수법을 써왔다고 전했다. 이외 코로나19 긴급 구호 보조금, 주정부 학생 지원금 등을 받기 위해 학생으로 등록하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중가주 머세드에 있는 머세드 칼리지의 경우 3000명의 가짜학생이 등록을 시도했고, 이중 일부는 재정보조를 받아냈다. LA카운티 내 마운트 샌안토니오 칼리지는 지금까지 63명의 가짜학생에게 19만732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