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자 마당] 접종 확인 철저히 해야

식당 등에 가면 백신접종 카드와 신분증을 확인한다. 식당에 갈 때마다 해야 할 일이 하나 더 생겨 귀찮기는 하다.
 
하지만 나는 아무런 불만 없이 접종 카드와 신분증을 꺼내서 보여준다. 번거롭지만 결국은 나를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면 불편을 감수할 수 있다. 식당이라는 밀폐된 공간에 같이 있는 모든 사람들이 접종을 마쳤다고 생각하면 안심이 된다. 남이 아닌 나를 위해 하는 절차다.  
 
문제는 접종 카드를 확인하지 않거나 건성으로 하는 업소들이다. 일부 업소들은 아예 접종 카드를 보여 달라고 요구하지도 않는다. 오히려 준비하고 들어간 손님들이 어색해지도 한다. 이런 업소들을 방문하면 실내로 들어가기가 망설여진다.  
 
접종 카드를 요구하는 업소들 중에서도 신분증과 대조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 심지어 어떤 업소는 백신 카드를 보여 주어도종업원이 카드는 보지 않고 다른 일을 하면서 손짓으로 입장하라고 한다. 유심히 살펴보았지만 종업원은 백신 카드를 보지 않았다.  
 
백신 카드를 일일이 확인하는 것이 쉽지 않다. 점심 시간대에 손님이 몰려오는 시간에 접종 확인을 하다 보면 긴 줄이 생기기도 한다. 그렇다고 해서 요즘처럼 사람 구하기 어려운 시기에 종업원을 많이 써서 카드 확인하는 일을 전담시킬 수도 없다.
 
접종 카드를 확인하지 않는 업소들도 나름대로 고충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접종을 꼼꼼히 확인하는 업소들은 이 같은 불편함을 감수하고 손님과 종업원의 안전을 위해 확인하고 있는 것이다. 1차적으로 손님과 종업원을 위한 것이지만 결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업소는 번거롭더라도 카드를 확인하고 손님들은 불편하더라도 카드를 반드시 지참해 보여주어야 한다. 함께 협력해 코로나 퇴출을 앞당기자.  

김자영·그라나다힐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