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의 코로나 사망률 '300명중 1명꼴'

총 2만6000명…시골 지역은 훨씬 높아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증 누적 사망자가 80만명 선에 달한 가운데 조지아의 사망자는 지난 10일 현재 2만5939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애틀랜타 시의 인구가 50만명 정도임을 감안한다면 미국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조지아에서는 주 전체로 볼 때 300명 중 1명 꼴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다. 이달 들어 하루 평균 사망자는 22.3명으로 지난 9월 델타변이로 인한 피크 시점에서는 하루 103.1명을 기록했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망률은 시골 지역으로 갈수록  훨씬 더 높아진다. 150명 중 1명꼴로 사망자가 나온 카운티만 10곳에 달한다.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행콕 카운티로 103중 중 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이어 캔들러(120명 중 1명), 트루틀린(128명 중 1명), 트윅스(131명 중 1명), 업슨(139명 중 1명) 등이 코로나19 상위 5개 카운티로 꼽혔다.  
 
조지아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 2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37% 급증한 반면 사망자는 67% 감소했다. 조지아의 백신 접종률은 50%를 겨우 넘긴 상태다.    
 
조지아보다 코로나19 사망률이 높은 주는 많지 않다. 미시시피는 260명 당 1명, 앨라배마는 282명 중 1명을 기록했다.
 
김지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