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골리앗들에 맞서려면 경험 많은 다윗이 필요” 교통사고 전문 리차드 호프만 Esq.

한인타운만 33년 변호 활동  
 
“난 약자 위한 법정 싸움꾼
 
30년이면 태어난 아이가 ‘학부모’가 될 수 있는 시간.  
 
신출내기 호프만이 ‘싸움꾼’으로 지내온 시간이다.
 


지난 88년 사무실을 열고 간판을 걸었으니 이젠 ‘한인타운 토박이’라는 말도 어색하지 않을 법 하다.  
 
여전히 ‘현역’ 변호사인 그에게 ‘개인상해 변호사’의 생리를 물었다.  
 
“상해 변호사들은 앰뷸런스를 쫓아 다닌다'라는 조롱도 있죠. 하지만 개인상해는 대부분 약한 피해자를 대변해 힘센 골리앗들 즉 대형 기업들과 싸우는 것이 주된 일 입니다. 그래서 사건이 중대할수록 변호사는 ‘싸울 줄 아는’ 그러면서도 ‘지혜롭고 맷집이 있는’ 사람으로 써야 합니다. ”
 
광고처럼 수천만 달러의 보상금을 받아낸 케이스가 한인타운에도 있는 지 물었다.  
 
“투표소에서 넘어진 여성분이 있었어요. 몸에 멍이 크게 들었지만 며칠 후에 거동할 수 있다며 투표소 관할 정부에서 2~3만 달러를 보상으로 제시했죠. 하지만 저희가 케이스를 접수하고 싸움을 시작했어요. 관련 기관의 관리 부실이 역력했고 피해 여성분에게는 적지 않은 고통을 준 것이 핵심이었습니다. 책임을 진 기관과 충분한 보상금을 협의했고 결국 50만 달러를 받아냈습니다. 아직도 한국분들은 큰 기관이나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하는데 두려움을 갖거나 주저하는 경우도 많고, 본인이 입은 피해를 과소평가하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개인의 권리와 신체적 상해를 매우 중대한 인간적 권리로 간주하고 동시에 보험을 통해 대부분의 피해보상이 이뤄지는 미국적 특수성을 잘 이해하지 못해서라는 설명도 이어진다. 그냥 부담스럽고 귀찮으니 서둘러 마무리하려는 경우가 한인들 사이에 적지 않다는 것.  
 
서두르지 않고 신뢰 얻는 게 핵심
 
3만불 짜리가 50만불 보상으로
 
“또 다른 한인 여성은 큰 트럭 회사 소속 차량과 사고가 발생해 무려 1250만 달러의 보상금을 받아냈죠. 그런데 이분은 소송이 마무리 될 때까지 재정적으로 큰 어려움이 있었는데 저희가 정부에서 받을 수 있는 여러 혜택들을 잘 안내해서 인내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드렸어요. 피해자인 의뢰인이 변호인을 진정한 동반자라고 생각하지 못한다면 만족할 성과를 내지 못합니다. 거기에 전문가 증언을 이끌어내는 네트워크와 전문성은 또 다른 중요한 승리 요소입니다.”  
 
그는  서류만 접수하고 보상금 책정만을 기다리는 변호사들과 달리 “경험과 지혜를 통해 실력을 입증받은 변호사를 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힘을 준다.
 
그는 법정을 뒤흔드는 집요함만큼이나 정말 약자인 클라이언트들에게 긍휼한 마음을 갖고 있는 변호사일까.  
 
시니어와 약자 돕는 노력 지속  
 
“이젠 저도 한인사회 일원”  
 
그는 매년 한인사회 시니어와 약자들을 위해 후원하고 있다. 시니어들이 모여서 위로를 나누는 자리에 고개 숙여 인사를 전하고 주머니를 연다. 난소암, 유방암 검사를 제공하는 비영리 단체가 활동하도록 비용을 선뜻 내기도 했다. “어찌보면 다 마케팅이 아니냐”고 물었더니 의외의 대답이 돌아온다.  
 
“한인교회에 출석하면 이젠 모두다 친구나 동네 원로로 반겨줍니다. 그러다 보니 한국말 인사는 물론 인사도 허리 숙여 나누고, ‘이제 한국 사람이 다됐다’는 말도 들어요. 훈훈하고 따뜻한 한인사회 인정에 푹 빠져있습니다. 이런 저런 후원은 지금까지 받아온 관심과 사랑을 아주 조그만 것으로 돌려드리는 것입니다. 쑥스럽죠.”  
 
한인사회 일원이 됐다는 것은 아직도 케이스를 맡아준 그를 잊지 않고 김밥과 음료수를 사 들고 오는 한인들의 모습에서 다시 한번 확인되는 것 일까. 맛있다며 떡을 사서 버스를 타고와 문을 두드리는 시니어들이 있다.  
 
그는 교통사고, 부상 등 미국 생활 일상에서 피해갈 수 없는 사고들에 대해 한인들에게 조언을 내놓는다.  
 
“빨리 해결해준다며 변호사는 보이지 않고 사무장들이 케이스를 처리하는 곳에 일을 맡기지 마세요. 그런 경우 대부분 무리를 하게 되고 사실이 아닌 것과 비정상적인 것들이 끼어들게 됩니다. 결국 건강이나 케이스나 부작용을 겪게 될 수도 있는 것이죠.”  
 
작은 규모 케이스도 항상 소중
 
24시간 상담 시스템으로 도움  
 
타운 주변에는 보상 액수가 적어서 케이스를 주저하거나 상담 자체를 하지 않는 변호사들도 적지 않지만 그의 사무실에는 적지 않은 ‘스몰 케이스’들이 자리를 차지했다. (실제로 책상은 여기저기 얇은 파일들로 수북했다.)  
 
강산이 세 번 이상 바뀌도록 한인들의 교통사고와 상해사고 케이스를 맡아온   호프만 변호사는 여전히 매일 사무실로 출근해 의뢰인들을 만난다.  
 
은퇴 계획이 궁금했다.  
 
“한 30년 더 하려고요. 하하하. 아직까지 찾아주시는 한인분들이 많이 계시고 저도 건강하니 꾸준히 해야겠다는 생각뿐입니다.”  
 
호프만 변호사 사무실은 팬데믹 시기를 넘기면서 다른 사무실에서는 시도하지 못한 하루 24시간 상담 전화 라인을 구비했고, 동시에 온라인에서도 쉽게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 준비에 나섰다.  
 
UC버클리 경제학과를 나와 UCLA법대를 졸업한 호프만 변호사는 94년에 옮긴 현재의 사무실에서 한인들을 돕고 있다.  
 
▶ 문의 : (323)782-8600,
 
              8383 Wilshire Bl.  
 
              Beverly Hills CA 90211
 
              RichardHoffmanLaw.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