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커뮤니티 광장] 루이지애나주 선거구 재조정과 애틀랜타 한인들

이종원 / 변호사

조지아, 앨라배마를 비롯한 남부 주의 선거구 재조정(redistricting)이 끝나가고 있다. 선거구 재조정은 매 10년마다 헌법에 규정된 센서스 인구조사에 따라, 연방하원과 주의원, 카운티 및 시장 선거를 실시하는 선거구 경계선을 다시 긋는 절차다.
 
조지아 등 인종 차별의 아픈 역사를 갖고 있는 남부 주들은 10년마다 선거구 재조정이 끝나면 반드시라고 불러도 좋을 정도로 소송전이 어진다. 지난 6일에는 연방법무부가 텍사스주의 새로운 선거구 조정안이 소수인종을 차별한다며 텍사스주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라티노와 흑인등에게 불리하게 선거구가 조정돼 차별당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같은 선거구 재조정 절차가 이웃주인 루이지애나(Louisiana)에서는 아직 계속되고 있다. 현재 루이지애나 선거구 재조정 공청회(Legislative Redistricting Roadshow)가 주 전역에서 열리고 있으며, 오는 2022년 1월 20일 주도인 배턴 루지에서 마지막 공청회가 열릴 예정이다. 공청회가 끝나면 내년 2월 새로운 선거구가 주의회에 송부돼 승인 절차를 밟는다고 로이 듀플레시스(Rep. Royce Duplessis) 주하원의원이 소개했다.
 
민주당 출신인 존 벨 에드워즈(Gov. John Bel Edwards) 주지사는 공화당이 주도한 선거구 재조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주지사가 거부권을 발동하더라도 주의회 과반을 장악한 공화당이 선거구를 재통과시킬 수 있다.
 
선거구 재조정은 단순히 누가 선거로 선출되느냐를 의미하지 않는다. 선출직 공직자는 유권자 뿐만 아니라 모든 주민을 대표할 의무가 있다. NOLA 가리푸나 커뮤니티 서비스(NOLA Garifuna Community Services)의 드니즈 라모스 커뮤니티 오거나이저(Denise Ramos, Community Organizer)는 선거구 재조정이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내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가들이 우리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라면 먼저 우리들이 뭘 원하는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인을 비롯한 루이지애나주의 아시안들은 공청회 및 선거구 재조정이 소수민족을 배제한채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VAYLA New Orleans의 재클린 탄 소장(Jacqueline Thanh, Executive Director)은 “아시안에 대한 외국인 혐오와 배제는 팬데믹 이전부터 존재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에 확장하고 다가가려는 정치적 움직임이 있지만, 여전히 의미있는 접근은 부족하다”고 말했다.
 
베트남계 이민자의 출신인 탄은 공청회에 아시안 언어 지원이 부족하다며 “미국의 문화, 사회, 정치적 역동성은 언어 접근성에 좌우된다. 통역 서비스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흑인과 라티노 커뮤티와 함께 단합하여 일하고 있다. 우리가 그들 커뮤니티의 일부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비록 루이지애나는 조지아나 앨라배마처럼 한인 인구가 많지는 않지만 남부 정치권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주이다. 애틀랜타 한인들 상당수도 루이지애나에 개인적, 사업적으로 많은 관계를 갖고 있다. 조지아의 선거구 재조정은 끝났지만 현재 진행중인 루이지애나의 선거구 재조정이 한인 등 소수민족의 표심을 반영할수 있도록 주변사람들에게 많이 알리고 응원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