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해군부지에 대형 환승센터 추진

70에이커 규모…공항 가까워
보상문제 ‘걸림돌’ 대안 검토

SANDAG이 올드타운 주립공원 인근에 건설을 고려중인 환승센터의 완공 후 예상도.

SANDAG이 올드타운 주립공원 인근에 건설을 고려중인 환승센터의 완공 후 예상도.

다운타운 인근에 대규모 대중교통 환승센터를 설립하는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다.
 
샌디에이고 정부기관협의회(SANDAG)가 최근 밝힌 바에 따르면 환승센터 설립이 고려되고 있는 곳은 올드타운 주립공원에 인접해 있는 해군 부지로 면적만 70에이커에 달한다.  
 
이 지역은 트롤리와 여러 노선의 버스가 지나는 곳으로 특히 국제공항과도 가까와 대규모 환승센터의 설립 대상지로 이미 오래전부터 물망에 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SANDAG은 이 프로젝트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해군과 이미 협상을 시작했고 해군측으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해군 남서부지역 사령부의 데니스 케크 수석국장은 “메이저 환승 센터 건설은 국제공항 이용객들의 불편을 해결해 줄 뿐만 아니라 로컬 경제와 고용 시장에도 큰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부지의 보상문제가 이 프로젝트의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구체적은 협상과정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SANDAG은 해군부지에 환승센터를 짓는 프로젝트 외에 다운타운 B 스트리트 부두 인근의 항만 본부건물 부지를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송성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