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종교와 트렌드] K문화의 힘과 디아스포라 사명

 최근에 오징어 게임 방탄소년단(BTS) 등 한류 열풍은 이제 소수 인종의 인기를 넘어 주류에서도 대세가 되어가는 문화 현상을 만들어 냈다.  
 
넷플릭스에 한국산 드라마 영화 등이 도배되고 있고 각종 K팝 팬들이 전 세계에서 형성되고 있다. 한국 문화에 대한 호감도가 이렇게까지 높았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한류열풍은 한인 이민자로으로서 자부심과 함께 한인 크리스천에게도 도전을 주고 있다.  
 
김구 선생의 '나의 소원'이라는 글에서 말하는 문화 강국의 시대가 도래한 것 같다. '세계를 무력으로 정복하거나 경제적으로 지배하려는 것이 아니라 오직 사랑의 문화 평화의 문화로 우리 스스로 잘 살고 인류 전체가 의좋게 즐겁게 살도록 하자'는 김구 선생의 소원이 이루어 지고 있다.  
 
국방력이나 경제력도 선진국 수준에 올랐으니 이제는 문화의 힘으로 영향력을 펼칠 때이다.  
 
선교를 위해서도 'K문화'는 중요한 매개체다. 드라마 영화 K팝을 통해서 대화의 물꼬도 틀 수 있다. 필자가 진행중인 아프간 난민을 돕는 사역 역시 한국인이라는 메리트 때문에 무슬림에게 접근하기가 쉽다. 미국내 타인종과 주류 사회도 이러한 한류 문화를 매개로 공통분모를 찾기 쉽다.  
 
예전에는 이민와서 어렵게 자리 잡고 자식들 잘 교육시켜서 명문대에 보내고 집 장만하면 성공한 이민자로서 자족할 수 있었다. 성공 후에도 소수계라는 인식 때문에 특별한 비전과 꿈이 없는 경우가 많았다. 이제는 소수계로서 아메리칸 드림만 꿈꾸는 것이 아니라 타인종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전세계 한인 디아스포라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심이 미주 한인이다.  
 
그동안 한인 이민자 선배들의 피땀으로 이제는 한인들도 성공사 사업가 전문직 주류사회 진출한 2세들도 많이 나오고 있고 생존을 떠나서 사회적 지위와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위치에 있다. 전세계에 흩어진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는 우연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는 미국땅에 먹고살기 위해 자식들을 위해 왔다고 생각하지만 그보다 크신 하나님의 계획이 있다고 믿는다.  
 
필자가 사는 지역에 미국 비영리 단체에서 일하다 보면 1.5세 한인들이나 2세들을 종종 보곤한다. 뉴스에도 홈리스 사역하는 한인 단체와 교회가 자주 보인다. 지역 내에 사회적 환경적 이슈에 대해 한인 크리스천들은 생존 마인드를 벗어나 남을 돌아보고 지역내 이슈를 같이 도우려는 노력들을 보곤 한다.  이제는 우리도 K문화의 부흥처럼 지역에 선한 영향력을 줄 때이다. 건물과 외형에 치중하여 우리만의 섬에 갇힌 크리스천이 아니라 하나님이 이 미국땅에 보내신 이유를 생각하고 디아스포라의 비전을 가질 때다.  
 
신학자 폴 틸리히가 말하는 경계에 선 용기가 우리에게도 필요하다. 필자는 여러 인문학 과학 신학의 경계에서 고민하는 크리스천도 되어야 한다고 믿지만  또한 주류와 마이너 사이 마이너들 사이 가난한 자 소외된 자 갇힌 자들 경계에서 서 있을 용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한인 디아스포라는 그러한 경계선에서 다리를 이어주고 다이내믹을 만들어 내는 최전선에 있다. 경계에서 기업의 혁신도 있고 역사도 만들어진다.  경계에 선 한인을 통해서도 하나님이 쓰실 것이다.
 
특히 코로나로 인해서 해외선교를 나가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교차문화적 환경은 이미 우리가 선교지에 살고 있는 것이며 일상에서 선교사로서 살 수 있는 좋은 환경이다.  
 
디아스포라 신학은 해외에 살고 있는 이민자들에게만 있는 특수한 신학이다. 초기 기독교에 유대 디아스포라를 통해 기독교가 널리 전파되었다. 한인들의 디아스포라도 그렇게 쓰실 것이라 믿는다.  
 
jay@jnbfoodconsulting.com

이종찬 / J&B 푸드 컨설팅 대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