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팬데믹에 비즈니스 힘들지만 온정은 나눠야죠”

올해도 등장한 샌피드로마트 ‘사랑의 선물함’
6년째 연말마다 설치
한인업소 동참 이어져
시니어 아파트에 전달

LA 다운타운의 자바시장 내 최대 한인 의류 도매상가인 샌피드로 홀세일 마트 후문에 올해도 어김없이 빨간색 선물함이 등장했다.
 
샌피드로패션마트협회(회장 폴 계)와 자바선교회(회장 김영규 목사)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사랑의 선물함’은 선물과 성금을 받아 LA의 시니어 아파트 입주자에게 전달하는 연말 행사로 6년째 이어지고 있다.
 
팬데믹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까지 등장하면서 온정의 손길이 움츠러들지 않을까 걱정됐지만, 모금을 시작한 6일 이런 우려는 씻은 듯이 사라졌다.
 
샌피드로 홀세일 마트에서 풀타임 경비원으로 일하고 있는 김영규 목사는 “샌피드로패션마트협회에서 쌀 100포대를 기부했고 한인 의류업체 ‘와사비 앤 민트’는 1000달러 체크를 보내왔다”며 “장사도 예전 같지 않아 힘들고 나를 먼저 챙기기 쉬운 시절이지만 어려운 분들과 온정을 나누고 싶어하는 분들이 많아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업주들의 성화로 행사를 진행해 1300여개의 선물을 전달했고, 올해도 언제 시작하냐는 문의가 빗발쳐 사전에 성금을 맡긴 경우도 있었다. 또 어떤 업소들은 선물을 보관할 장소를 내준다며 흔쾌히 나섰다. 지난해 1300개의 선물은 전년도보다 200여개 줄어든 것이지만 온정을 담은 선물은 시니어들에게 잘 전달됐고 올해는 1500개 정도가 답지할 것으로 김 목사는 기대했다.
 
성금을 전달한 크레딧 카드 프로세싱 업체 ‘얼라이언스 머천트 서비스’의 김용대 대표는 “팬데믹 이전과 비교하면 비즈니스가 좋지 않지만, 더 어려운 분들을 돕는다는데 나서지 않을 수 없었다”며 “모두가 조금이라도 나누면서 훈훈한 연말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선물은 앞으로 2주간 모아 방학을 맞은 자원봉사 학생들이 직접 4~5곳의 시니어 아파트를 돌며 전달할 예정이다.
 
김 목사는 “쌀, 라면, 김, 비누, 화장품 등 생필품과 건강보조식품 등이 필요하다”며 “힘든 상황이지만 따뜻한 손길을 기다리는 어르신을 더 많이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규 목사(전화 213-663-3301).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