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TS 팬, LA에서 최소 1억불 썼을 것"

USC 교수 경제 효과 추정
70대 할머니도 지갑 열어
지역 상권에 활기 불어넣어

한인 자매인 줄리 위, 케티 김(왼쪽부터)과 캐티 김씨의 딸인 새라 김씨(오른쪽)가 지난 1일 BTS(방탄소년단)의 공연이 시작되기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케티 김씨 제공]

한인 자매인 줄리 위, 케티 김(왼쪽부터)과 캐티 김씨의 딸인 새라 김씨(오른쪽)가 지난 1일 BTS(방탄소년단)의 공연이 시작되기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케티 김씨 제공]

LA가 ‘방탄소년단(BTS)’의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2년 만의 대면 콘서트를 개최한 BTS가 지난 2일 공연을 끝으로 일정을 마무리한 가운데 팬들이 LA지역 상권에 활기를 불어넣은 것 역시 화제다.
 
USC 진 델 베키오 교수(엔터테인먼트마케팅)는 2일 LAIST와의 인터뷰에서 “BTS 콘서트로 인한 경제적 효과는 최소 1억 달러 이상일 것”이라며 “그들은 비틀즈의 인기를 연상케 할 정도로 전세계 사람들을 끌어들였다. 이번 콘서트는 팬데믹 이후 처음 열린 BTS 콘서트로 팬들은 이를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열었다”고 말했다.
 
네 차례에 걸쳐 열린 이번 콘서트는 20만 명의 BTS 팬이 몰렸다. 콘서트 티켓을 제외하고 식비, 숙박비, 굿즈 구입, 항공비 등으로 1인당 2000달러씩만 썼다 해도 무려 4억 달러 이상이다.
 
실제 콘서트 기간 중 LA한인타운 내 ‘아가씨 곱창’ 앞에 긴 대기줄과 함께 BTS 팬들이 ‘떼창’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아가씨곱창 마이클 전 대표는 “몰려드는 BTS 팬들로 인해 평소보다 더 많은 고기, 술 등을 준비해야 했다”며 “팬들은 춤 추고, 노래하고, 음식을 즐겼다. 그 모든 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대단한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젊은층만 BTS에 열광하는 게 게 아니다. 아주머니, 할머니 등도 ‘ARMY(아미ㆍBTS 팬클럽)’가 되서 콘서트장으로 향했다. 그들도 BTS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지갑을 연다.
 
올해 74세인 케티 김(라크라센타)씨는 딸, 동생, 뉴욕에서 온 친구, 딸 친구의 엄마와 함께 이번 콘서트를 즐겼다.
 
김씨는 “딸 친구의 엄마는 이번 콘서트를 보기 위해 한국에서 왔고, 내 친구는 뉴욕에서 왔다”며 “이번 콘서트에 두 번이나 갔다. 콘서트뿐 아니라 모든 팬들이 나서 뒷정리까지 하는 걸 보며 감동을 받았다. 왜 BTS가 대단한지를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LA콘서트에는 70개국 이상 각국의 팬들이 몰렸다. 콘서트는 LA 관광으로도 자연스레 이어졌다.
 
김서연(29ㆍLA)씨는 “현재 런던에 사는 대학 시절 친구가 BTS 콘서트 때문에 LA로 와서 우리집에 있었다”며 “한인타운 맛집도 가고 영화 ‘라라랜드’의 배경으로 나온 촬영 장소들도 구경했다”고 말했다.
 
LA관광컨벤션협회 로렌 솔즈베리 매니저는 “지난주 한 볼티모어발 LA행 항공기에서 30% 이상의 승객이 BTS 콘서트를 보러 가는 팬이었다”며 “심지어 기장이 기내방송에서 팬들에게 ‘BTS 공연을 속히 즐길 수 있도록 안전하게 LA로 모시겠다’는 코멘트도 했었다”고 전했다.
 
LA한인타운 케이팝 상품 판매점 앤디 임 매니저는 “BTS 포스터, 피규어, 관련 상품 등을 구입하기 위한 BTS 팬들로 엄청나게 긴줄이 생길 정도였다”며 “콘서트 이후 매출이 200%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7일부터 네 차례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공연은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3일 발표된 2021년 빌보드 차트 결산에서 BTS는 최고 그룹, 최고의 글로벌 송 등 9개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