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 지역 오피스 임대 수요 회복세

엔터테인먼트 분야 호황
다운타운 빌딩 부활 조짐

LA 카운티의 오피스 임대 수요가 팬데믹을 이기고 회복세로 돌아섰다고 LA 비즈니스 저널이 29일 보도했다.
 
부동산 정보업체 ‘JLL’ 통계에 따르면 올 2분기와 3분기 LA에서 맺어진 오피스 리스 계약 규모는 각각 350만 스퀘어피트와 290만 스퀘어피트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와 올 상반기 침체기를 딛고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는 평가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지난해 1분기 오피스 리스 계약 규모는 330만스퀘어피트였다.
 
JLL의 제임스 말론 수석부사장은 “원격근무가 늘고 있지만, 오피스 리스 수요는 점차 되살아나는 추세”라며 “올해 들어 꾸준히 개선돼 전반적인 상황은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엔터테인먼트가 강세로 부동산 관리업체 CBRE의 제프 피온 부회장은 “콘텐츠,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업체들의 오피스 수요가 크게 늘었고 게임 회사도 뒤를 잇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전통적인 인기 지역인 웨스트사이드와 버뱅크 이외에 컬버 시티도 엔터테인먼트 업체들이 몰리고 있으며 플라야 비스타와 사우스 베이, 엘 세군도도 새로운 인기 지역으로 부상했다고 분석한다.
 
이밖에 LA 다운타운도 부활의 조짐이 보여 ‘더 트러스트 빌딩’은 10만 스퀘어피트 이상 빌리는 테넌트에게 100만 달러의 보너스를 지급기로 하는 등 렌트비 무료와 추가 공간 제공 등 투자신축이 활기를 띠고 있다. 말론 수석부사장은 “최근 다운타운의 오피스 빌딩 중 로비를 새롭게 단장하고, 공동공간을 현대적으로 꾸미는 등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며 “신축 계획도 잇따르고 있어 새로운 개발과 함께 오피스 임대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고 전했다.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