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추수감사절의 기도
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고] 추수감사절의 기도

 1년의 농사를 수확하고 갈무리하는 추수감사절은 어느 명절보다 우리 마음에 뿌듯함과 풍요로움을 느끼게 한다. 어린 시절 고국에서 추석 명절을 지낸 경험이 있는 타향살이 1세들에게는 향수를 불러 일으키기에 더욱 살가움을 느끼게 한다.  
 
필자는 중년을 지나면서 언제부터인가 1년 중 가장 큰 명절은 풍요로운 고국의 추석을 일깨우는 추수감사절이라고 생각했다. 혹자는 한 해를 마감하는 연말 연초가 명절의 대표 주자라고 한다. 그러나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지나는 사계절의 특성을 비교해 볼 때 봄은 한겨울의 동면에서 깨어나 대지가 농부의 땀과 함께 역동적인 창조를 시작하는 절기이고, 여름은 풍성한 초록의 물결을 만들고, 가을은 오곡의 결실을 거둬들이는 계절이다. 가을은 분명 한 해의 완성이고 1년의 매듭이라고 생각된다.  
 
영국의 청교도들은 대서양의 높은 파도와 굶주림의 사경을 뚫고 1620년 11월 21일 아메리카 대륙의 케이프 코드의 프로빈스타운에 도착했다. 북미 대륙의 혹독한 추위와 굶주림, 토착 질병 등으로 봄을 맞이하기 전에 이들의 절반은 사망했다.  
 
그러나 이런 외부적인 악조건 속에서도 이듬해인 1621년 11월 마지막 목요일, 청교도인들은 첫번째 농경 수확을 한 뒤 재단 앞에서 ‘절대적 감사’ 기도를 드렸다. 어떤 환경이나 조건의 구애됨이 없이 한 인간으로서 창조주께 드릴 수 있는 가장 경건한 마음의 헌신이었을 것이다.  
 
전 세계는 지난해부터 코로나라는 복병을 만났다. 어느 동물 세계보다 집단의식이 강한 인간 사회의 생태계가 밑동부터 흔들렸다. 반석같이 튼튼하리라 생각했던 모두의 생활패턴에 공동화 현상이 일어났다. 자연을 지배하려는 인간의 욕심과 끝간 데 없는 과학의 발달이 이들 재앙의 원인이라 생각된다. 생태계가 감당할 수 없는 탄소배출, 지나친 과학의 발달, 무분별한 자연파괴 등이 팬데믹이라는 결과로 나타났다.  
 
이번 팬데믹 사태가 지구촌을 사랑하는 창조주의 마지막 경고로 생각된다. 우리의 삶을 반추하고 인간의 과욕을 다시 뒤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자연의 어떤 재앙과 희생에도 불평보다 감사를 받아들이는 청교도인의 겸손함이 우리의 마음이기를 기원한다.    
 
지구촌 모두를 휩쓴 코로나는 우리에게 삶과 생명을 위협하고 경제적 시련을 주었다. 필자도 예외는 아니어서 사업을 맡긴 건축업자의 행방불명으로 어려움을 겪었고 예기치 못한 대수술도 했다. 여기에 40여년 다니던 교회의 문제로 시련을 겪기도 했다. 지난 1년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육체적 또는 정신적으로 선택의 갈림길에서 헤매었고 오해로 인한 인격적인 명예실추도 경험했다.  
 
올해의 하늘은 예년의 어느 가을 하늘보다 유난히 높고 청자 색깔이 그리 고을 수가 없다. 아침 저녁으로 부는 초가을의 바람은 어렸을 적 싱그러운 고국을 연상시킨다. 석양의 들녘에 고즈넉이 홀로 서있는 갈대잎이 바람에 흔들릴 때마다 갈대 씨앗을 품은 흰 꽃술들이 푸른 창공을 날아간다. 산자락 양지 바른 언덕 위에 홀로 핀 노란 민들레꽃에서 생명의 경이를 본다. 자연의 아름다움은 지난날 세상의 고뇌와 시름을 날려버리기에 충분하다.  
 
추수감사절과 시련을 통해 복을 주신 창조주께 다시 감사드린다.

이영송 / 전 코리아타운 시니어센터 이사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