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퀸즈칼리지 아트센터 민화 그룹전

내달 1일부터 20일까지
뉴욕·한국 거주 9명 작품 선봬

뉴욕시립대(CUNY) 퀸즈칼리지 아트센터에서 뉴욕·한국 거주 9명의 작가들이 민화 그룹전을 선보인다.
 
퀸즈칼리지 아트센터는 오는 12월 1일부터 20일까지 김나운·김숙경·김영식·스테파니 리·이홍주·전남수·전신자·홍영주·황신천 등 9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그룹전 “민화: 역경을 넘어 회복을 그리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는 까치호랑이, 책가도, 호피도, 호접도, 미인도 등 다양한 장르의 민화 30여 점이 전시된다.  
 
퀸즈칼리지 아트센터측의 설명에 따르면, 수차례의 전쟁과 일제 식민치 통치 아래에서도 삶의 의지를 표현한 민화에 담긴 한국인들의 회복력을 조명하는 전시회로 준비됐다.
 
퀸즈칼리지 아트센터의 전시 갤러리(Rosenthal Library, 6th FL, 65-30 Kissena Blvd)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오후 5시며 방문을 희망하는 관객은 방문 7일전 e메일(KoreanFolkArt.org@gmail.com) 사전예약이 필수다. 오프닝리셉션 행사는 12월 3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된다.
 
방문객들은 모두 CUNY의 코로나19 방문자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