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쿠오모 성희롱 증거 충분했다

뉴욕주하원, 쿠오모 주지사 탄핵조사 보고서 발표
요양원 사망자 수 조작 “완전히 투명하지 않아”
전 주지사 측 “정치적으로 편향된 일방적 내용”

 뉴욕주하원이 앤드류 쿠오모 전 뉴욕주지사의 성희롱 혐의를 포함한 각종 의혹에 대해서 탄핵의 정당성을 뒷받침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22일 뉴욕주하원 법사위원회는 지난 3월부터 시작해 8개월간 수행된 총 63페이지 분량의 탄핵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성희롱 혐의에 대해 압도적인 증거를 발견했다”면서, 전 주지사가 적대적인 작업환경을 조성하고 여러차례 성희롱을 저질렀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한, 성희롱 외에도 주지사로서의 직업 윤리 위반과 요양원 사망자수 조작 등 그간 의심됐던 혐의에 대해서 상당수가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성희롱 혐의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의 증언과 함께 이메일·문자메시지·사진·비디오 등 무려 60만 페이지를 분석한 결과, 쿠오모 전 주지사가 성희롱을 저질렀다는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8월 발표돼 쿠오모 전 주지사의 사임을 촉발한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의 발표와 거의 비슷한 결론이다.  
 
보고서에는 주검찰 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12번째 피해자의 피해 증언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로 인한 요양원 사망자 수 조작 의심에 대해서 보고서는 “요양원 사망자 수에 대해서 완전히 투명하지 않았다”고 사실상 혐의를 인정했다.    
 
이와 함께 쿠오모 전 주지사가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회고록을 작성해 출판·홍보하는 과정에서 주정부 공무원과 기타 공공자원을 부당하게 활용한 사실도 인정됐다.  
 
서적 발간에 대해서 전 주지사 측은 모든 작업이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진행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직원들은 정규 업무 시간에 업무의 일환으로 이 일을 수행했다고 증언한 것으로 보고서는 밝혔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주정부 공무원들을 활용해 개인적인 이익을 도모했다”고 결론지었다.    
 
이 보고서에 대해서 전 주지사 측은 “정치적으로 편향된 주검찰 보고서를 기반으로 한 일방적인 내용”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하지만 주하원 측은 전 주지사 측이 제출한 문서 어떤 것도 이같은 결론을 뒤집을 만하지 않았다면서, 탄핵조사를 수행한 로펌의 조사 요청에 응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햇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