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캐나다 | 삶의 의미...한국은 돈이 최고라고 생각, 그럼 캐나다는?

캐나다, 가족-직업-물질-친구 순으로 대답

17개 조사 국가 중 3개국 가족 선택 안 해

 삶의 의미에 있어 한국은 가족보다 물질적인 가치를 더 추구하는 반면, 캐나다는 여전히 가족을 최우선 했고, 이어 직업적 안정을 추구했다.
 
 
 
퓨 리서치 센터(Pew Research Center)가 18일자로 발표한 '세계 사람들은 어디에서 삶의 의미를 찾는가(Where people around the world find meaning in life)'라는 조사 결과 17개 조사국가 중 14개 국가는 가족을 지목했다.
 
 
 
캐나다는 가족이라 대답한 비율이 42%로 8번째로 높은 국가여서 중간 정도에 머물렀다. 이어 2번째로 큰 삶의 의미로 직업과 경력(Occupation and career)이 26%를 차지했으며, 물질적인 복지(Material well-being)-경제적 안정-삶의 질이 22%로 그 뒤를 이었다. 그 뒤로는 19%의 친구, 18%의 사회, 13%의 자유, 12%의 건강 등이 꼽혔다.
 
 
 
물질적인 복지-경제적 안정-삶의 질에는 여기에는 편안하게 살 수 있는 돈과, 원화는 것을 충분히 영위하며, 기본적인 삶을 살며, 안전하고 안정되게 느끼는 지가 포함된다.
 
 
 
반면 한국은 물질적인 복지 등이 가족보다 더 중요하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물질적 복지 등이 의미가 있다고 대답한 비율은 19%에 불구했다. 이어 건강이 17%, 가족이 16%, 자유와 사회가 각각 8%, 직장이 6% 등으로 나왔다.
 
 
 
이를 봤을 때 한국은 삶의 의미에 대해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시아 국가 중 대만만 가족에 대한 의마가 38%로 높을 뿐 일본이나 싱가포르도 26%와 29%로 다른 서구권 국가에 비해 낮은 편이다.
 
 
 
물질적인 복지 등에 의미를 둔 비율은 높은 국가 순위로 보면 스페인이 42%, 네덜란드가 33%, 이탈리아가 29%, 벨기에가 25%, 오스트레일리아가 22%, 그리고 캐나다도 싱가포르와 함께 22%로 한국보다 높았다.
 
 
 
캐나다는 상대적으로 자유에 대한 의미가 17개 국가 중 3번째로 높게 나왔다.
 
 
 
조사 대상은 한국을 포함한 17개 선진국으로, 호주, 뉴질랜드, 스웨덴, 프랑스, 그리스, 독일, 캐나다, 싱가포르, 이탈리아, 네덜란드, 벨기에, 일본, 영국, 미국, 스페인, 대만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1일부터 5월 26일까지 성인 1만 9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및 심층면접 병행으로 진행됐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