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야외식당 영구화 논란 심화

도시계획위, 영구화 개정안 승인
시의회 최종 통과하면 확정
주민 불만 급증, 소송 제기도
식당 업주들도 의견 갈려

팬데믹 이후 도입된 뉴욕 아웃도어 다이닝(야외식당)이 영구적으로 유지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조치 당시 어려움을 겪은 식당들이 수익을 회복할 수 있고, 코로나19 확산도 방지할 수 있다는 논리 때문이다.  
 
그러나 반발도 거세다. 소음과 쓰레기·쥐 등으로 골머리를 썩는 주민들은 지난달 야외식당 정책 영구화에 반대소송을 내기도 했다. 뉴욕시가 야외식당 정책을 없앨 경우 돌아올 업계의 반발 등 정치적 이유로 결단을 못 내린다는 비판도 나온다.
 
16일 뉴욕시에 따르면, 도시계획위원회(CPC)는 15일 야외식당과 카페를 영구적으로 운영하고 야외식당 구역제한을 없애는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11명의 위원 중 10명이 찬성했다. 시의회까지 최종 통과하면 식당·카페들은 영구적으로 외부 식사공간을 운영할 수 있다. 기존엔 야외식당이 허용되지 않았던 지역 제한도 풀린다.
 
하지만 반발도 만만치 않다. 맨해튼에서 7년째 사는 한 여성은 “백신을 맞기 전엔 야외공간을 선호했지만 이젠 그렇지 않다”며 “스타벅스 등 카페 야외공간을 노숙자들이 점령한 경우도 많고, 바로 옆에 차도가 있어 안전에 대한 위협도 느낀다”고 말했다. 야외식당이 몰려있는 이스트빌리지 주민들은 지난 여름 대규모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야외식당이 소음을 유발할 뿐 아니라 쓰레기도 많아져 쥐도 들끓게 됐다는 것이다.  
 
식당·카페가 아닌 가게 주인들의 불만도 크다. 사람들이 길을 가로막아 오히려 장사가 안 된다는 것이다. 뉴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야외식당이 생겨난 후 약 8550개의 주차 공간이 사라졌고, 도로정체 문제도 심각하다. 대신 뉴욕시는 10만여개의 식당 일자리가 생겨났다고 설명한다.
 
식당 업주들 사이에서도 의견은 갈린다. 김영환 퀸즈 먹자골목 한인상인번영회장은 “시에서 운영계획을 빠르게 확정해 주면 식당들도 정돈된 야외식당을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확한 운영방침이나 기준이 없어 상인들도 혼란을 겪었고, 야외 투자계획도 확정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다음달 뉴욕시 결정을 지지하는 성명을 낼 예정이다.  
 
반면 실효성과 위생 문제를 생각했을 때 야외식당을 없애야 한다는 업주들도 있다. 박상진 뉴욕한인요식업협회 회장은 “겨울철 보온을 하다보면 환기도 안 되고, 확실히 청소도 덜 하게 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협회 회장이자 셰프로서 봤을 때 이젠 실내운영만 하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