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증오범죄 퇴치 주간 맞아 LA카운티 211 핫라인 홍보

LA카운티 정부는 15일 ‘증오범죄 퇴치 주간(United Against Hate Week)’을 맞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211 핫라인을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LA카운티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후 아시안을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가 증가하자 211 핫라인을 개설하고 증오범죄나 인종차별 등의 피해자들 신고를 받고 있다.  
 
LA카운티 인간관계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연례 증오범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20년 한 해 동안 LA카운티에 접수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케이스는 총 44건으로, 20년 만에 가장 많은 규모다. 전체 증오범죄는 총 635건으로 전년도의 530건에서 20% 급증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LA카운티 정부 관계자 외에도 영화 ‘메이즈러너’에 출연한 한인 배우 이기홍씨가 증오범죄 반대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