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해상운임 6월 이후 첫 하락…물류대란 해소 신호?

중국발 지난주 26% 떨어져
적체 해소 당분간 어려울 듯

한국과 중국에서 미 서부로 오는 해상 운송 요금이 5개월 만에 처음으로 떨어졌다. 화물선 확보는 용이해졌지만 LA·롱비치 항의 적체 해소는 해를 넘길 것이란 전망이다.
 
15일 해상운임 정보 지수인 ‘프레이토스발틱 인덱스’에 따르면 중국에서 미 서부로 컨테이너 하나를 옮기는 비용은 지난주 26% 떨어져 평균 1만3295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초 4200달러에 비하면 여전히 3배 이상 비싸지만 프레이토스의 주다 르빈 리서치 팀장은 “6월 이후 첫 하락세로 최근 2년 사이 가장 큰 폭으로 내렸다”며 “미국 내에서 수요 증가세가 잦아들었다는 신호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러 분석가와 선사들은 계절적인 영향으로 해상운임이 떨어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연말 쇼핑시즌을 앞두고 이미 지난 여름부터 수입 물량의 선적을 경쟁적으로 시작했고 현재는 어떤 식으로든 아시아에서 화물들이 출발한 상태다. 9월 도매 재고가 13% 늘어난 점도 해상 운송 수요 감소의 원인으로 해석되며 지금 출발하는 해상운임은 가격이 내려갔다는 것이다.
 
다만 LA·롱비치 항의 화물선 적체는 여전히 심각하고 단기간 내 해결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현대 익스프레스’ 소속 화물선의 마달린 부토이 선장은 “한국에서 출발해 10월 3일 LA 앞바다에 도착한 뒤 한 달 넘게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
 
덴마크에 본사를 둔 ‘베스푸치 마리타임’의 라스 젠슨 CEO는 “LA·롱비치 항의 적체 문제는 내년 음력 설이 있는 2월까지도 해소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물 적체 해소 총력전에 나선 항만 당국은 새로운 해법 제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15일 기준 LA 앞바다에 2주 이상 대기 중인 화물선은 80여척으로 두 항만청은 벌금 조항 신설, 외항 대기 기준 강화 등을 발표했다.  
 
신설된 벌금은 LA·롱비치 항에서 트럭에 실을 컨테이너는 9일 동안, 철로로 운송되는 컨테이너는 3일간 부두에 쌓아둘 수 있고 이 기간을 넘기면 컨테이너 하나당 100달러를 부과하고 이후 매일 100달러씩 벌금액을 올린다.
 
컨테이너 선사들의 반발 속에서 두 항만청은 연이어 150마일 대기 규정도 최근 발표했다. 입항 정체와 대기오염 감소를 위해 현재 반경 40마일 이내에서 입항 대기할 수 있는 기준선을 150마일로 멀게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선사들은 현재 평균 4주일인 대기 시간이 6주로 더욱 길어질 것이라며 난색을 표했지만 두 항만 당국은 16일부터 해당 규정 적용을 결정했다.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