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난해 한인 자살 올해보다 2배 많았다

LA카운티 검시국 통계자료 분석 <상>
팬데믹 전연령층에 영향
지난해 60·80대 많았지만
올해 20대 이하 두드러져

LA카운티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이 있었던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인이 올해보다 2배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는 LA카운티 검시국의 2020년과 20201년 자살자 통계자료를 입수, 인종(korean)과 한인 주요 성씨와 이름을 토대로 추렸다.  
 
그 결과, 약 2년간 한인 53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지난해(36명)가 올해(10월 29일까지·17명)보다 2배 이상 많다.  
 
올해와 같은 기간을 두고 봤을 때도 지난해 집계된 한인 자살자는 25명으로, 47% 더 많다.  
 
특히 지난해 한인을 포함한 아시안 자살자 수는 전체 통계와 비교해 두드러진다.  
 
같은 기간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시안은 62명으로, 올해 37명보다 68% 더 많았다.
 
반면, LA카운티 전체 통계로 봤을 때 지난해 자살자는 724명으로, 올해보다 9.5% 더 많다.  
 
LA카운티 검시국은 한인들의 자살 원인, 동기 등에 대해서는 밝히고 있지 않다. 하지만, LA카운티 정신건강국은 지난해 팬데믹 영향으로 실직, 주거지 상실, 외로움, 가정폭력 등으로 우울증을 호소하는 한인이 늘었다고 전한 바 있다. 〈본지 12월 4일 A4면〉  
 
검시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인들의 연령은 13세부터 92세까지 다양했다.  
 
올해 지난 6월 LA한인타운에서 최모(91)씨는 집 차고에서 우울증 치료제·신경안정제 등을 투약해 숨졌고, 앞서 2월에는 남궁모(33)씨가 집안 화장실에서 항정신병제를 투약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같은 달 강모(26)씨는 LA다운타운 아파트에서 머리에 총격을 가해 목숨을 끊었다.  
 
지난해 10월에는 포모나 지역에서 구모(19)양이 차 안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졌고, 정모(92)씨는 밴나이스 지역 한 주차장에서 둔기를 이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월에는 LA한인타운에서 박모(51)씨가 집안 화장실에서 스스로 목을 매달아 숨졌다.  
 
두 해 동안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자살자의 연령대 차이다.  
 
지난해에는 60대(7명·20%), 80대(6명·16%), 등 고령의 자살자가 다수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20대 이하(8명·47%)가 두드러지게 많았다.  
 
특히 올해는 17명 중 2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60대 미만의 청·장년층이었다.  
 
그 외 지역으로 봤을 땐 LA한인타운에서 15명(28%)이 집계돼 가장 많았다.  
 
한인 자살자 중 과반수인 29명(55%)이 액사(목을 매어 죽음)했다. 그 외 흉기로 찌르는 자해나 투신 등으로 인한 외상으로 자살한 경우가 13명이었고, 가스 질식이 4건, 총격과 약물을 통한 자살이 각각 3명과 2명 등이었다.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