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코로나 감염률 낮다

7일 평균 감염률 1.20%…뉴욕주 절반 이하
주지사 “겨울철 감염 확산 우려돼 접종해야”

최근 들어 뉴욕주 전역에서 뉴욕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률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한때 뉴욕주 전역은 물론 전국적으로도 코로나19의 진앙지로 불렸던 뉴욕시가 가장 안정적인 코로나19 지표를 나타내게 된 것으로,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10일 뉴욕주 보건국(DOH)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주 전역에서 하루동안 15만3396건의 코로나19 진단검사 시행돼 5138명이 양성 확진을 받았다. 이에 따른 하루 감염률은 3.35%다.  
 
주 전역 7일 평균 감염률은 2.78%를 기록했다. 뉴욕시의 경우 7일 평균 감염률이 1.20%로 주 전체 평균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다.  
 
이에 반해 뉴욕주내 다른 지역의 경우 미드허드슨 2.04%·롱아일랜드 2.62%·센트럴 뉴욕 4.87%·캐피탈 리전 4.89%·핑거 레이크 6.93% 등을 기록해 2% 미만을 기록한 지역은 뉴욕시가 유일했다.  
 
뉴욕시 내에서도 브롱스의 감염률이 가장 낮아 1% 미만(0.97%)을 기록했고, 맨해튼 1.02%, 퀸즈 1.26% 등의 순이었다.
 
이같은 뉴욕시의 낮은 감염률은 백신 접종률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뉴욕시에서도 백신 접종률이 높은 퀸즈와 맨해튼의 1회 이상 접종 성인 비율은 각각 93%와 92%다. 이는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외곽지역의 같은 기준 비율 70%대와 비교할때 20%P 이상 높은 수치다. 백신 접종률이 가장 낮은 지역 중 하나인 루이스 카운티의 60.5%와 비교하면 30% 이상 높다.  
 
10일 브리핑에서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겨울철에 감염이 다시 확산될 우려가 있다”면서 “기온이 떨어지고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백신 접종이 더 중요하다”고 접종을 독려했다.  
 
한편, 뉴욕시 공립교가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폐쇄됐다. 퀸즈 파라커웨이에 위치한 빌리지 아카데미 중학교가 학생과 교직원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인돼 11일부터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지난 10월 말부터 일주일간 이 학교에서 학생 5명과 교직원 1명의 감염이 확인된데 이어, 11월에 들어서는 학생 12명, 교직원 1명이 추가로 감염되는 등 누적 확진자가 20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교는 원격 수업에 들어가며 오는 22일부터 다시 등교가 허용된다.  
 
이번 사례는 올 가을학기 들어 이스트할렘 호란스쿨, 아스토리아 PS166에 이은 시 전역 공립교 중 세 번째 학교 폐쇄다.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