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난해 H-1B 발급 42만 건으로 증가

하이텍 기업들 가장 많아
신청서 10건중 1건꼴 기각

표

취업비자 발급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서비스국(USCIS)이 9일 발표한 2020회계연도(2019년 10월~2020년 9월)의 승인 취업비자(H-1B) 신청서는 42만6724건으로 집계됐다.  
 
이중 신규 신청서 승인 건수는 12만 2894건이며, 연장 신청서에 대한 승인 건수는 30만 3830건이다. 이는 2019회계연도의 38만 8403건에 비해  4만 건 가량 증가한 것이다.
 
또 이 통계에 따르면 같은 기간 동안 3만9915건은 비자발급이 거부돼 신청서 10건 중 1건꼴로 기각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기업 중에서 H-1B 신청자가 많은 곳은 대부분 첨단기술 관련 기업들로 파악됐다.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은 초기 신청서가 접수된 기업은 아마존으로 3737건이며 그 뒤로 인포시스리미티드(2487건), 타타컨설턴시서비스(2401건), 코그니잔트테크놀로지솔루션(1991건), 마이크로소프트(1788건)등 순이다.  
 
그러나 연장 신청서까지 합산하면 코그니잔트테크놀로지솔루션에 총 1만4721건의 비자가 발급돼 H-1B를 가장 많이 발급받은 기업에 올랐다. 그 뒤로 아마존이 2위로 1만1291건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구글사가 1673건을 신청해 승인받았으며, HCL아메리카(1301건), 페이스북(1168건), 애플(747건), 오라클(502건)이 톱5 순위에 들었다. 또 전기차로 유명한 테슬라(220건), 우버(190건)도 상위권에 포함돼 있다.  
 
〈표 참조〉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