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밴쿠버 | 1534명, BC주 9월까지 불법 마약 오남용 사망자 수

8-9월 2달 간만 333명이 목숨 잃어

작년 동기 대비해 24%나 늘어난 수

150명 이상 사망 12개월 연속 기록

 BC주의 마약류에 의한 사망자 수가 작년보다 급증하고 있는 추세를 이어갔다.
 
 
 
BC주 검시소가 9일 발표한 불법 마약 독성에 의한 사망자 통계에 따르면 8월에 181명, 그리고 9월 152명 등 2달간 불법 마약 오남용으로 인해 333명이 사망을 하는 등 올해 들어 총 1534명이 마약 오남용으로 사망했다.
 
 
 
작년 동기의 1240명에 비해 24%가 증가한 수치다. 또 인구 10만 명 당 39.4명에 해당한다.이는 2016년과 비교해 2배 가깝게 늘어난 셈이다. 2021년 들어서 매달 평균 170명이 목숨을 잃고 있다.
 
 
 
9월의 마약 오남용 사망자 수는 최소 150명 이상 사망자가 나오기 시작한 지 연속해서 12번째 되는 달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검시소의 리사 라포인테 소장은 "다시 한 번 불법 마약 공급에 의한 사망자 수가 새로운 기록들을 갱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BC주의 마약 오남용 사망에 대한 통계가 시작된 이후 이번 8월과 9월의 사망자 수는 해당 월의 최다 기록이 됐다.
 
 
 
또 8월과 9월 사망자 수는 하루에 5.5명이 사망을 했다는 의미다.
 
 
올해 마약류에 의한 사망자의 84%가 펜타닐과 이의 유사물이 들어간 독성 물질에 사망을 했다. 이는 작년에 비해 2배 이상이 늘어난 수치다.
 
 
 
30세에서 59세 사이가 올해 전체 사망자의 71%를 차지했고, 79%가 남성이었다.
 
 
 
주요 사망 사건 발생 지역을 보건소 서비스 지역으로 구분해 보면 밴쿠버, 톰슨 캐리부, 노스웨스트, 노스밴쿠버아일랜드, 그리고 프레이저 이스트였다.
 
 
 
한편 BC주는 마약 소지를 합법화 하기 위한 신청서를 연방정부에 제출해 놓은 상태이다. 마약 물질 소지를 불법화 하는 것이 복잡한 건강 문제를 강조하는데 아무런 의미가 없고, 고통과 소외만 유발할 뿐이라고 라포인테 소장은 주장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