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쥐 들끓는 뉴욕…신고 40% 폭증

올 311 신고건수 2만1000건
렙토스피라 발병 15건

 뉴욕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폭증한 쥐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8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올해 뉴욕시 311 민원전화에 걸려온 쥐에 대한 불만 신고 건수는 지난 3일까지 2만1000건에 달했다. 코로나19 직전 해인 2019년 같은기간 신고(1만5000건)에 비해 40%나 급증한 숫자다. 헬스 인스펙션 건수는 최근 회계연도에 거의 두 배로 증가했다. 쥐의 배설물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진 급성 전신감염증 렙토스피라 발병 건수는 올 들어 15건이었다.  
 
최근 뉴욕에서 쥐 개체수가 급증하고 불만 신고도 급증한 배경엔 백신 접종으로 경제는 다시 활성화하고 있지만, 관련 인력이나 예산은 부족하다는 점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위생국 예산 삭감 ▶하이브리드 근무로 인한 주거용 쓰레기 급증 ▶인스펙션 담당자가 코로나19 백신접종 등 다른 업무에 배치됐다는 점 등이 주된 이유로 꼽힌다.  
 
NYT는 “위생국이 예산을 줄인 이후 배수로와 거리 모퉁이에 쓰레기 더미가 쌓여 있는 것을 자주 발견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불법투기도늘었지만 위생국 직원들은 대규모 백신접종처나 식당검사 등에 투입됐다”고 전했다. 기후변화 때문에 올여름 날씨가 예년보다 더 습했던 것 역시 쥐가 번식한 이유로 지적됐다.
 
뉴욕시의 쥐 문제는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2017년 ‘쥐떼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3200만 달러를 투입했고, 에릭 아담스 차기 뉴욕시장 당선인도 지난달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도시 전체에 쥐덫을 설치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쥐 개체수를 줄이려면 쓰레기 처리 방식을 바꾸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