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싱턴지역 관광산업 기지개 펴나

입국제한 조치 완화 계기

연방정부의 외국인 입국제한 완화조치로 인해 워싱턴지역 관광산업이 크게 반등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워싱턴D.C. 관광공사 ‘데스티네이션 DC’의 엘리엇 퍼거슨 대표는 “2년 가까이 사실상 통제됐던 외국 관광객이 다시 워싱턴지역을 찾아올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퍼거슨 대표는 “외국인 관광객이 우리 지역에서 소비하는 경비는 워싱턴지역 경제의 한 축을 담당했었다”면서 “그들이 다시 올 수 있다는 것은 워싱턴지역 경제의 죽어있던 엔진 하나를 되살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외국인 관광객은 국내 관광객에 비해 훨씬 더 많은 돈을 쓰고 있다.  
데스티네이션 DC의 통계에 의하면 외국인 관광객은 전체 워싱턴 지역 관광객의 9%에 불과하지만, 전체 지출경비의 36%를 차지한다.  
 
특히 컨벤션과 컨퍼런스 등의 대형 행사 참석자의 40%가 외국 관광객이며 전체 지출경비의 80% 이상을 차지한다.  
하지만 퍼거슨 대표는 “워싱턴지역 관광산업이 펜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일단 문이 열리긴 했으나 상당수의 국가가 아직 백신 접종률이 충분히 않는등 넘어야할 난관이 많다”고 밝혔다.  
 

김옥채 기자 kimokchae04@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