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방하원 인프라 법안 가결

도로 개선 등에 1조2000억불
코로나19 경제부진 극복 도움

 연방 하원이 1조20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법안을 가결했다.
 
하원은 지난 5일 밤늦게 본회의를 열어 인프라 법안을 상정, 찬성 228표 반대 206표로 가결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초부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부진 극복을 목적으로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인프라 법안은 교량·고속도로 현대화에 1100억 달러, 철도 교통만 개선에 660억 달러, 농촌 등 낙후 지역 초고속 인터넷망 확보에 650억 달러 등 낙후된 물적 인프라를 개선하는 것을 중점을 둔 바이든의 핵심 공약 중 하나다.
 
또 청정에너지 송전과 전력망 개선에 600억 달러, 납 수도관 교체 및 물 공급망 개선에 550억 달러, 항만 및 수로 수리에 170억 달러, 공항시설 개선에 250억 달러, 전기차 충전소 증설에도 75억 달러 등이 배정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6일 "기념비적인 걸음을 내디뎠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이 법안이 "미국 재건을 위한 블루칼라의 청사진"이라고 강조했다.
 
정치매체 더 힐(the hill)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상·하원을 모두 통과한 인프라 법안을 '곧' 서명할 예정이지만 정확한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6일 뉴욕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뉴욕주는 인프라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총 1700억 달러 규모의 예산을 분배받을 것으로 보인다. 앰트랙 및 게이트웨이프로젝트 등 열차 개선에 580억 달러, 고속도로에 125억 달러, 공항에 10억 달러, 수질 개선에 900억 달러, 대중교통에 98억 달러 등이 투입된다.
 
뉴저지주의 경우 게이트웨이프로젝트 포함 고속도로·교량·대중교통 시설 등 주전역 약 123억 달러가 분배된다고 지역매체 스타레저가 전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