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 알약 치료제 입원·사망 89% 낮춰"

화이자, 임상시험 결과 발표
바이든 "수백만 용량 확보"

 

 
화이자 코로나 치료제.

화이자 코로나 치료제.

 
제약사 화이자는 5일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알약 치료제가 입원과 사망의 중증 질환 예방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임상 시험 결과 발표는 다국적 제약회사 머크앤드컴퍼니(MSD)의 '몰누피라비르'에 이어 두 번째다.
 
화이자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를 증상 발현 3일 이내 투여할 경우 입원 또는 사망 위험을 89%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팍슬로비드’라는 상표가 붙을 예정인 이 코로나19 경구 치료제는 1회 3알씩 하루 2회 투여로 구성되며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인 ‘리토나비르’와 함께 먹는다.
 
연구진은 코로나19 환자 1219명을 대상으로 약의 효과를 측정했다. 시험 대상자들은 비만이나 고령 등 중증 질환 발병 요인을 하나 이상 갖고 있는 경증 또는 중증 환자였다.
 
연구진은 치료제군과 위약(가짜약)군에 5일 간 약을 투여했다. 투약 시점은 증상발현 3일과 5일로 나눴다.
 
그 결과 증상 발현 3일 이내 치료제를 투여한 결과 환자의 0.8%가 입원했고, 치료 후 28일까지 사망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같은 기간 위약을 투여한 환자의 입원율은 7%였고, 사망자는 7명이었다.
 
증상 발현 5일 이내 투여한 경우에도 결과는 비슷했다. 치료제군의 입원율 1%, 사망자는 0명인 반면 위약 투여군의 입원율은 6.7%, 사망자10명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약을 5일 연속 투여하고 한달 뒤 위약군과의 비교에서 중증으로 발전해 입원하거나 사망하는 확률을 89% 감소시킨 것으로 평가됐다고 화이자는 밝혔다.
 
화이자는 “해당 데이터를 토대로 빠른 시일 내에 연방 식품의약청(FDA)과 여러 나라에 허가 신청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화이자 알약 치료제를 이미 수백만 용량을 확보했다며 보건 당국의 승인 즉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 이 약품이 FDA의 승인을 받으면 미국은 치료제를 곧바로 가질 수 있게 된다면서 "이 치료제는 코로나19로 인한 최악의 결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는 우리 도구상자 속의 또 다른 수단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지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