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골프칼럼] <2169> 양발 복숭아뼈 밑 발바닥 안쪽에 체중을

헛스윙의 근원지

실전에서의 드라이버샷을 설명하자면 스윙의 기본을 새삼 강조하지 않을 수 없으며 스윙의 기본 틀은 샷을 가늠하는 중요한 관건이기 때문이다.  
 
드라이버의 비거리는 강한 남자와 강한 여자의 표상처럼, 다른 사람보다 몇 야드 더 나가길 갈망하고 조금 더 나가면 천하를 지배한 듯 우월감에 젖는 것이 골퍼들의 심리다.  
 
현실적으로 드라이버에서 비거리를 낼 수 있다면 당연히 코스 공략이 유리한 것은 사실이며 이에 따라 장타에 대한 욕망은 홀을 거듭할 수록 강해진다. 욕망이 강해지면 대형사고도 감수해야 하며 이에 따라 기대하는 점수도 포기해야 하는 절박한 상황도 발생한다.  
 
따라서 장타라는 대문자 앞에 서면 골퍼들은 평상시보다 스탠스를 넓게(wide) 서거나 또는 몸의 경직이 지나쳐 경직되는 현상도 생겨난다.  
 
지나친 긴장감과 장타에 대한 욕망이 강할수록 어깨와 손, 특히 무릎과 허리에 힘이 들어가 유연성을 잃기도 하지만, 때로는 양 무릎까지 힘주어 조아리는 골퍼도 의외로 많다. 이 같은 자세에서는 스윙도 어려울뿐더러 체중 이동, 특히 원활한 하체 회전이 불가능해 장타는 고사하고 뒤 땅을 심하게 찍거나 헛스윙도 빈발한다. 헛스윙의 대표적 근원지는 몸의 경직과 경직된 양 무릎을 원인으로 들 수 있다. 즉 조아린 양 무릎의 형태를 임팩트 순간까지 유지할 수 없기 때문이다.  
 
볼을 치는 순간 조여진 양 무릎의 관절을 폄과 동시에 오른발이 지면을 차며 상체를 일으켜, 다운 스윙 중간에 체중 이동이 정지되며 헤드업은 물론 팔로스루(follow through)가 없어진다.  이로 인하여 뒤 땅을 심하게 치거나 최악의 상태인 헛스윙도 할 수 있고 설상가상 볼을 친다 해도 하체에 의한 스윙이 아닌 상체, 특히 팔과 손에 의존 해 볼을 치게 되므로 정확도와 비거리는 포기해야 한다.  
 
특히 어드레스(set up)에서 오른쪽 어깨가 왼쪽보다 낮아야 이상적인 자세로, 이 자세가 백 스윙 궤도를 결정하며 올바른 궤도로 진입하게 끔 유도한다.  
 
그러나 양 어깨가 수평(­), 즉 한자의 ‘일’자와 같다면 백 스윙의 초기단계에서 클럽헤드가 목표선 밖으로 나가 정상적 탑 스윙 위치를 찾지 못한다.  
 
이렇게 관심도 없던 무릎이나 어깨가 스윙 궤도를 바꿔 전체 스윙을 좌지우지하므로 일단의 어드레스에 들어가면 무릎 상태를 ‘꼭’확인해야 한다. 이상적인 무릎 상태란, 어드레스(set up)를 할 때 체중이 양 허벅지의 안쪽을 따라 양 발의 안쪽 복숭아뼈 밑을 지나 발바닥 안쪽에 체중이 모이면 최상의 체중 분배와 스탠스로, 무릎의 경직이 없어 유연한 체중 이동을 기대할 수 있다.  
 
무릎 상태에 따라 체중 이동은 물론 상체의 경직, 볼에 탄도 등 수많은 비밀이 숨겨져 있어 최초의 기본자세인 상·하체 조화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ThePar.com에서 본 칼럼과 동영상 등 박윤숙골프에 관한 모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박윤숙 / Stanton University 학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