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노숙자 지원금 횡령 지원단체 3명 기소

유령인물 올려 40만불 타내

노숙자 지원금 수십만 달러를 가로챈 일당 3명이 기소됐다.
 
24일 AP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로버트 본타 검찰총장은 공공정책 예산 수십만 달러를 횡령한 혐의로 노숙자 지원단체 직원 등 3명을 기소했다. 이들은 LA지역 노숙자 대책 정부 지원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주 검찰은 기소된 3명이 LA지역에서 가짜 노숙자 서류를 내세워 정부 지원금을 챙겼다고 전했다. 이들은 노숙자가 아닌 사람들을 지원자 명단에 올린 뒤 이들을 위한 식료품과 거주 지원비 등을 명목으로 정부 지원금을 받아냈다.
 
특히 3명 중 2명은 LA지역 노숙자를 돕는 비영리단체(PATH)에서 일하며 사익을 취했다. 이 단체는 노숙자 셸터 지원 등 각종 아웃리치 프로그램을 대행하고 있다.
 
PATH 언론담당 디렉터 테일러 레너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개인, 가족, 커뮤니티를 위해 노숙자 문제를 끝내려 노력해온 단체로서 전직 직원이 노숙자 관련 정보를 이용해 사익을 취한 사실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유감을 표한 뒤 “그들이 지원금을 챙겼을 때 도움이 필요한 수많은 개인과 가족은 최악의 상황을 겪어야 했다. LA경찰국 등과 계속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에 기소된 3명 모두 40대 여성이다. 이들은 총 56개 중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7년 1월부터 9월까지 서류 등을 조작해 정부 지원금을 챙겼다. 가주 검찰은 기소된 3명이 화이트 칼라 범죄를 저질러 노숙자 지원금을 가로챘다고 지적했다.
 
현재 3명 모두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PATH 측은 전직 직원이 연관된 횡령 액수가 40만 달러라며 LA시 노숙자 기관에 배상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