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콜로라도 코로나19 전염률

전국 14번째로 높아

 콜로라도는 현재 미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염률이 14번째로 높고 입원환자수도 올들어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콜로라도 주보건환경국(Colorado Department of Public Health and Environment/CDPHE)이 최근 온라인 기자 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CDPHE의 전염병학자 레이첼 헐리히 박사는 “콜로라도 전역에서 지난 몇 주 동안 코로나19 감염이 명백한 증가 추세를 보였으며 감염자수가 감소하려면 최소한 몇 주가 더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CDPHE 자료에 따르면, 최근의 코로나19 전염률은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6~11세 어린이들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두 번째로 전염률이 높은 연령대는 12~17세 청소년층이고 18세 이상의 성인이 그 뒤를 잇고 있다. 5세 이하인 어린이들의 전염률은 연령대 사이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10월 14일 현재 콜로라도 주민 10만명당 코로나19 감염자수는 268명으로 지난 2주 동안 61%나  증가했다. CDPHE의 코로나19 사건 코맨더인 스캇 부크맨은 10월 14일 현재 코로라19으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수도 올 들어 가장 많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입원환자 가운데 백신접종을 받은 주민은 22%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환자들인 것으로 드러났다.콜로라도주내 중환자실의 89.9%가 사용되고 있는데 이는 지난 한달동안 4.8%가 늘어난 것이다. 부크맨과 헐리히는 올 겨울 호흡기 바이러스의 급증 위험을 줄이고 각 병원들의 환자 수용능력 보호를 돕기 위해서는 코로나19 백신접종은 물론, 독감백신도 맞을 것을 권고했다. 헐리히는 연말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주민들은 코로나19 백신접종을 맞은 소규모의 그룹으로 여행을 하는 게 감염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독감이 유행하는 계절이 다가옴에 따라 감염사례는 계속 증가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은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