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선 TV토론 직후 여론조사 “트럼프 47%, 바이든 41%”

하버드대-해리스 여론조사 결과
등록유권자 72%, 투표할 후보 정해
다른 조사선 67% “바이든 물러나야”

다소 전문적이지 못했던 토론 태도로 인해 고령 논란 및 사퇴 압박에 휘말렸으나 대선 릴레이 완주 의사를 밝힌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심상치 않은 모양새다. 지난달 27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CNN스튜디오서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사이의 첫 TV토론이 진행된 직후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완주에 대한 우려도 섞였기 때문이다.
 
2일 정치매체 더힐·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하버드대정치연구센터·여론조사기관 해리스가 지난달 28~30일 등록유권자 209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진보단체 아워레볼루션(Our Revolution)이 토론 직후 72시간에 걸쳐 미국 전역서 1만7410명을 이메일 조사한 결과가 공개됐다. 전자의 경우 72%가 투표할 후보를 정했다고 밝혔고, 후자의 조사에선 67%가 바이든 대통령이 물러나야 한다고 응답했다.
 
지지 후보를 정했다는 응답이 나온 전자의 조사 결과는 지난 5월(69%)보다 소폭 상승한 것이지만, 주목해야 할 부분은 바이든 대통령 지지자들의 여론이다. 지지자 중 68%가 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중에선 76%가 지지 후보를 정했다. 두 후보의 맞대결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47%)이 바이든 대통령(41%)을 6%포인트 앞섰다.  
 
앞서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대가 지난달 20∼25일 등록 유권자 1226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양자 대결 시 지지율이 트럼프 전 대통령은 48%, 바이든 대통령은 44%로 나타난 바 있다. 반올림 전 수치로 계산하면 두 후보 간 격차는 3%포인트였다. 또 NYT가 26일 기준으로 조사한 전국 여론조사 평균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1%포인트 앞서며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었다. 결국, TV토론 이후 두 후보간 격차가 더 벌어졌다는 분석이다.
 


유권자 다수가 바이든 대통령의 사퇴를 원하는 것으로 집계된 아워레볼루션의 조사에선 응답자의 32%가 토론 후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선호도가 낮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응답자의 15%는 바이든 대통령이 후보직을 유지한다 해도 투표하지 않겠다고 했고, 반면 아무 영향이 없다는 이들은 57%였다.
 
더힐 등은 “조사 결과들은 토론 후 바이든 대통령이 혹평받은 데 따라 사퇴 요구가 거세지는 상황에서 나왔지만, 바이든 캠프는 이 같은 여론 및 사퇴 조언 등을 거부하고 토론서 보인 손해를 최소화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