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메디케어 가입자 대상 64개 처방약 가격 인하

메디케어 가입자들이 64개 품목의 처방약을 더 싸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백악관 측은 2023년 발효된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라서 제약회사들에 ‘물가상승 벌금’을 부과해 약값을 낮출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이 법에 따르면 제약회사는 물가 상승률보다 과하게 의약품 가격을 인상하는 경우 65세 이상 시니어를 위한 연방 의료 프로그램인 메디케어에 리베이트를 지급해야 한다.  
 
올해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메디케어 가입자들은 메디케어 파트 B에 해당하는 64개 처방약을 이용할 때 본인 부담률이 더 낮아진다. 발표에 따르면 혜택을 받는 메디케어 가입자의 수는 75만 명에 달한다.  
 
CNBC는 64개의 처방약 안에 메디케어 가입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약인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큅의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 아베크마, 화이자의 림프종 치료제 어덱트리스, 아스텔라스 제약의 방광암 치료제 파드셉 등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감염치료제, 항생제, 항암제, 구토억제제, 부정맥 치료제, 두통 치료제, 골다공증 치료제 등이 포함됐다.    
 


백악관 측은 약값 인하가 의료개혁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며 바이든 행정부의 치적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니라 탠든 백악관 국내정책위원장은 “이전에는 거대 제약회사들의 무분별한 가격 인상을 통제할 방법이 없었지만 인플레이션 감축법의 발효로 이를 막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백악관 측은 지난 12월에도 48개의 처방약이 물가상승률을 웃돌게 의약품 가격을 올려서 벌금이 부과된다고 밝힌 바 있다.

조원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