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알싸한 마늘 맛, 타인종 홀렸다…향미 넘어 한국적 강한 맛 인기

베이글·보쌈·치킨 등 입맛 당겨
‘매콤달콤’ 트렌드 타고 급부상

LA한인타운에서 마늘의 알싸한 향과 달콤함을 결합한 음식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칼릭 베이글 직원이 갈릭 베이글에 마늘버터를 바르고 있다. 김상진 기자.

LA한인타운에서 마늘의 알싸한 향과 달콤함을 결합한 음식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칼릭 베이글 직원이 갈릭 베이글에 마늘버터를 바르고 있다. 김상진 기자.

한인이 선호하는 마늘을 이용한 음식이 타인종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마늘을 이용해서 향미를 더하는 정도를 넘어, 아예 마늘을 전면에 내세운 식당들도 타인종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마늘을 이용해 가장 큰 시선을 끈 곳은 칼릭 베이글이다. 업소명도 ‘캘리포니아의 마늘(갈릭)’을 합성해 만들었다. 마늘 버터와 크림치즈를 듬뿍 넣어서 만든 시그니처 갈릭 베이글이 대표 인기 메뉴가 됐다. 입소문에 이어 소셜미디어에 소개되면서 비한인들에게도 널리 알려지면서 주말이면 새벽 6시부터 업소 앞에 줄을 길게 선다. 90% 이상이 타인종이다.  
 
칼릭 베이글을 운영하는 ALMG호스피털리티의 알렉스 손 대표는 “코로나19 때 아내가 집에 있는 오븐에서 구워 지인에게 나눠주던 육쪽마늘 빵에 대한 호응이 점점 커지면서 결국 갈릭 베이글로 발전해 매장까지 열게 됐다”고 말했다. 베이글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자 한 걸음 더 나아가 세븐 타이거스 파이 클럽이라는 피자 브랜드도 선보였다.  
 


좀 더 한국적인 음식에 마늘을 결합해 인기를 끌고 있는 곳도 있다. 보쌈전문점 미스터보쌈이다. 고객의 80% 이상이 타인종임에도 불구하고 알갱이가 눈에 보일 정도로 마늘이 듬뿍 들어간 소스가 얹어진 보쌈이 가장 잘 팔린다. 미스터보쌈의 제이크 이 사장은 “한국에서 개발된 달콤하면서도 매콤한 마늘 소스를 먹어본 타인종 손님들이 중독적인 맛이라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식 붐에서 큰 축을 차지하고 있는 치킨에서도 마늘의 위력은 발휘된다. 마늘의 매콤함과 간장의 짭짤함이 절묘하게 배합된 소이 갈릭 소스가 여러 치킨 매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마늘 맛이 타인종의 사랑까지 받는 가장 큰 이유는 ‘스와이시’ 트렌드 때문으로 나타났다. 스와이시는 달콤함(sweet)과 매콤함(spicy)을 합친 말로 매콤달콤함을 뜻하는 신조어다. CNN에 따르면 코카콜라가 스파이스 맛을 출시하고 스타벅스도 칠리가 들어간 레모네이드를 출시하는 등 최근 가장 주목받는 푸드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실제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 한인타운의 마늘 음식들의 경우 대부분 마늘의 알싸한 맛과 달콤함이 합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알렉스 손 대표는 “처음에는 마늘 맛에 단맛을 결합한 것에 대해서 악플도 많이 받았다”며 “익숙하지 않은 맛이지만 꾸준히 선보이니 팬들이 생겼다”고 말했다.  
 
한편, 음식전문연구기관테이스트와이즈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국내 레스토랑의 54.6%에 달하는 곳이 마늘이 들어간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고 한다.  

조원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