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인호의 아웃도어 라이프] LA서 1시간, 숲과 호수를 만나다

말리부 크릭 주립공원
(Malibu Creek State Park)

한인타운 북서쪽 30마일 거리
산속 시냇물 흐르는 산골마을
한국전 드라마 야외촬영 유명

록 풀 연못서 수영·암벽등반
말리부 호수 수려한 경치 일품
야생화 가득 산등성이서 캠핑

초록의 능선이 아늑히 펼쳐지는 공원 전경.

초록의 능선이 아늑히 펼쳐지는 공원 전경.

LA 인근에도 복잡한 도심을 벗어나 스트레스를 풀고 힐링할 수 있는 자연 공간들이 많이 있다.
 
그 가운데 말리부크릭 주립공원(Malibu Creek State Park)은 LA한인타운에서 북서쪽으로 30마일 거리로 차로 1시간 정도면 갈 수 있는 가까운 곳이다. 초록의 산봉우리를 배경으로 야생화 가득한 언덕이 있고, 오크나무 숲 사이로 시냇물이 흘러 영화 속 장면 같은 경치를 만날 수 있다.
 
많은 야생 동물들이 서식하고 초장이 펼쳐진 이곳은 오랫동안 추매시(Chumash) 원주민의 고향이었다. 추매시는 풍부한 자원을 갖춘 이지역에서 큰 부족을 이루며 문화 종교적으로 뛰어난 부족이었다. 하지만 모든 아메리카 대륙이 그러하듯 스페인 탐험대와 유럽 이민자들이 온후 추매시 사람들도 새로운 문화에 동화되게 된다.
 
산세가 수려하고 호수가 많은 이곳에서는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가 촬영되었는데, 공상과학 영화에서부터 한국과 중국의 변방 모습도 모두 표현 가능했던 곳이라고 한다. 그런 연유로 주립공원으로 변경되기 전까지 20세기 폭스 영화사의 야외 세트장으로 사용되었다.
 


매쉬 촬영장에 전시된 한국전당시 앰뷸런스.

매쉬 촬영장에 전시된 한국전당시 앰뷸런스.

공원 측에서는 한국전을 소재로 한 TV드라마 매시(MASH)의 촬영 장소를 보존해놓아 많은 방문자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공원 입구에서 입장료를 내고 주차한 후 넓은 비포장길로 들어서면 둥그스름한 산들이 병풍처럼 서있고 가운데로 시냇물이 흐르는 전형적인 산골마을의 모습이 나타난다. 아침 일찍 온다면 시원한 공기가 가득해 상쾌한 산책을 경험하게 된다.
 
약 0.5마일 지점에 방문자 센터가 있는데 센터 안에는 이 지역에서 서식하는 각종 동물들의 박제를 전시해 놓았다. 그리고 안내판을 통해 1900년대 초부터 이곳 공원에서 찍은 수많은 영화의 목록을 볼 수 있다.
 
방문자 센터 위쪽에 록 풀(Rock Pool)이라는 연못이 나온다. 여름철에는 많은 사람이 수영을 하기도하고 더위를 식히는 장소이다. 또한 호수 주변에 직벽의 바위들이 많아 암벽등반 애호가들이 많이 찾는 장소이기도 하다.
 
길을 따라 오르막길을 좀더 오르면 센츄리 호수(Century Lake)가 나오는데 이곳은 유인원들의 행성으로 변한 지구를 무대로 한 공상과학 영화 1968년작 행성탈출의 세트장으로 사용되었던 곳이다.
 
계속해서 시냇물을 따라가다 보면 매시 세트장에 도착한다. 한국전쟁 당시 야전병원을 소재로 한 코미디극인 MASH는 당시 인기가 많은 작품이었다. 이곳에는 당시 촬영에 사용되었던 앰뷸런스 트럭과 이정표를 마련해두고 자세한 사진과 안내문을 통해 세계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촬영장면을 소개하고 있다.
 
계속해서 0.6마일 정도를 더 올라가면 말리부 호수댐 아래편에 도착한다. 말리부 호수는 공원 경계에 있어 직접 통하는 길이 없지만 공원 밖으로 나가 둘러볼 수 있다. 경치가 수려한 말리부 호수는 LA에서 가까우면서도 아름답고 아늑한 분위기를 보여주어 수많은 영화 및 텔레비전 드라마의 촬영장소로 이용되었다.
 
말리부 크릭 주립공원 안에는 큰 오크 나무들과 초장이 있고, 여러 곳의 길고 짧은 등산로가 있어 부모님이나 어린 자녀와 함께 걷기에도 좋다. 특히 강우량이 많은 해에는 캘리포니아 포피를 비롯하여 각종 야생화들이 산등성이를 가득 메우기도 한다. 또한, 공원 안에 있는 캠핑장은 산등성이를 배경으로 63곳의 캠핑자리와 수세식 화장실 샤워 시설을 갖추고 있다.
 
공원입장료는 차량당 12달러며 오전 8시에서 밤 10시까지 개장한다. 햇볕이 뜨거운 낮 시간을 피해 아침에 방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가는 길은 LA에서 101 프리웨이를 타고 북상하다가 라스 버지네스 로드(Las Virgenes Road)에서 내려 좌회전하거나, 샌타모니카 해안의 1번 국도(Pacific Coast Hwy)를 통해 말리부캐년 로드(Malibu Canyon Road)에서 우회전해 가는 방법이 있다.

 

김인호
 
지난 20년간 미주 중앙일보에 산행 및 여행 칼럼을 기고하였으며 유튜브 채널 '김인호 여행작가'를 운영하고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